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임감 있는 어른이 되겠습니다" 강북구청 전통 성년례



전통 성년례(관례·계례)가 15일 강북구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강북구 관내 고교에서 추천받은 고3 남·여학생 38명을 대상으로 열린 이 행사는 21녹색삼각산공동체가 주최하고 한국전례연구원이 진행했다. 행사는 한국전례연구원 예절시연단이 남·여학생 2명을 대상으로 전통관례와 계례를 시연했다. 이후 참가 학생들은 현대식으로 맞춘 성년례에 참가했다.
 
행사에 참가한 이아영·이소연(19, 창문여고 3) 양은 수능시험이 끝난 고 3 교실은 박물관 체험관람, 영화보기 등으로 채워지고 있다고 했다. 마침 학교에서 이 행사참가를 권유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어떤 어른이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이아영 양은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다"라고 했고 이소연 양은 "맡은 일을 책임감 갖고 하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말했다.
민재하·이근형(19, 삼각산고교 3) 군도 비슷한 대답을 했다. 민재하 군은 "정직한 어른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왜 요즈음 어른들이 정직하지 않느냐고 다시 묻자 "좀 그런 게 있죠."라고 답했다. 이근형 군도 "책임감 있는 어른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학생들은 어른이 된다는 것에 대해 기대감과 함께 좀 더 나은 어른이 돼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 행사는 수능시험이 끝나 자칫 들뜨기 쉬운 고3 학생들에게 성인이 된 책임감을 깨닫게 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핵가족화로 인해 개인주의가 만연한 요즘, 곧 성인을 맞는 학생들을 성년례를 통해 올바른 사회구성원으로의 성장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무척 뜻깊은 행사"라고 축사를 했다.
학생들은 성년선서문을 낭독한 뒤 축하주를 마시는 것으로 행사를 마쳤다.
신인섭 기자 shini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