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K파트너스, 홈플러스 사내이사 물갈이 어디까지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홈플러스를 인수한 MBK파트너스컨소시엄이 사장 교체 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투자유통업계에 따르면 MBK파트너스는 도성환 홈플러스 사장을 대신할 새로운 인물을 찾기 위해 면접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 사장은 이승환 전 홈플러스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이번 매각을 성사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MBK파트너스는 최근 도 사장을 홈플러스를 비롯해 홈플러스홀딩스, 홈플러스스토어즈의 대표이사로 취임토록 했다.

이 같은 인사에 대해 업계에서는 도 사장 체제를 구축한 뒤 사장 교체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의견을 다수 내놨다.

실제로 MBK파트너스는 지난달 29일 기존 등기임원 중 도 사장을 제외한 나머지 사내이사를 모두 등기이사직에서 해임하고 MBK파트너스 인물로 신규 선임했다. 경영권 장악을 위해서다.

그렇다면 도 사장은 홈플러스를 계속 이끌어나갈 수 있을까.

업계는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를 재매각할 경우 도 사장과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를 재매각하기 위해서는 도 사장과의 결별을 택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다. 문제는 시기다. 이 때문에 유통업계에서는 MBK파트너스가 도 사장 교체를 위한 작업을 추진 중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와 관련해 MBK파트너스 관계자는 "도 사장 교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