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0만원 넘게 줘야 사는 수소차, 2018년엔 3000만원대에 산다

기사 이미지

2018년부터 3000만원 대의 돈을 쓰면 수소차를 살 수 있게 된다. 현재 수소차를 사려면 5000만원 이상을 써야 한다. 수소차는 외부의 전기 공급 없이 수소를 통해 전기를 자체 생산하며 구동되는 친환경 차량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는 15일 국무회의를 거쳐 ‘수소차 보급 및 시장 활성화 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수소차 가격 인하와 보조금 확대를 통해 현재 5000만원 대에서 구매 가능한 수소차를 2018년부터 3000만원대 후반에, 2020년에는 3000만원대 초반에 살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자동차가 생산하는 투산ix35 의 가격은 8500만원 이다. 구매시 정부 보조금 2750만원을 받아도 소비자는 5750만원을 부담해야 한다. 정부는 보조금 규모를 점차 확대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전기차 구매시에는 지자체도 평균 520만원의 보조금을 준다.

수소차 출고 가격도 크게 낮춘다. 기술 개발을 통해 단가를 낮춰 2018년 6000만원, 2020년에는 5000만원 수준이 되도록 유도한다. 수소차 보급에 걸림돌이 된 수소충전소는 2020년까지 80개소, 2030년까지 520개소를 설치한다.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면 정부는 15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정부는 이런 계획을 통해 올해 71대에 그친 수소차 보급 규모를 2020년까지 9000대, 2030년까지 63만대로 늘린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84억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하고 9만4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날 걸로 정부는 전망했다. 또 온실가스 440만t, 대기오염물질 5500t이 줄고 석유 소비량도 6억3000만ℓ가 절감된다고 추산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