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갈수록 어려워지는 대학생 취업, 공급 초과

기사 이미지

향후 10년 동안 4년제 대학졸업자 32만1000명, 전문대 졸업자 47만1000명 등 모두 79만2000명이 일자리를 얻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나마 공학과 사회계열은 수요가 많이 발생하지만 사범계열은 수요가 턱없이 적어 극심한 취업난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이런 내용의 '2014~2024 대학 전공별 인력수급전망'을 15일 국무회의에서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저출산의 영향으로 학령인구가 줄면서 대졸자들이 계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구인인력 수요는 완만한 경제성장으로 꾸준히 발생하겠지만 인력의 초과공급은 앞으로 10년 동안 지속될 것으로 분석됐다.

전공계열별로 보면 4년제 대학에선 인문 10만1000명, 사회 21만7000명, 사범 12만명이 초과공급돼 취업난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영·경제를 포함한 사회계열은 구인인력이 인문(25만5000명)이나 사범(6만2000명)계열에 비해 많은 62만3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경제가 어느 정도 성장하느냐에 따라 취업문도 탄력적으로 변할 전망이다. 공학계열이나 의약계열은 각각 21만5000명, 4000명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공을 세부적으로 보면 경영·경제는 12만2000명, 중등교육 7만8000명, 사회과학 7만5000명, 언어·문학 6만6000명 남아돌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기계·금속은 7만8000명 부족하고, 전기·전자 7만3000명, 건축 3만3000명, 화공 3만1000명이 부족해진다.

정부는 이런 전망을 토대로 대학 내 정원 구조조정을 유도해나갈 방침이다. 인문·사회계열의 정원을 줄이고, 공학과 의약계열의 정원을 늘리거나 유지하는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고용부 장현석 노동시장분석과장은 "대학전공별로 세분화된 인력수급전망은 올해 처음"이라며 "이를 토대로 미스매치 최소화와 국내 노동시장의 유연한 시스템 구축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찬 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