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모 방지라더니 대머리 유발" 美판매 1위 샴푸에 여성들 분노

기사 이미지

유명 헤어디자이너 차즈 딘이 개발한 샴푸 WEN.






미국에서 40개주 200여명 이상의 여성들이 유명 샴푸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시작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수백 명의 여성들은 LA기반의 유명 헤어스타일리스트인 차즈 딘(Chaz Dean)이 개발한 샴푸 WEN 때문에 심각한 탈모가 발생하고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계면활성제 등 화학약품이 없는 샴푸로 유명한 이 제품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활용하며 한국에도 수입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기사 이미지

제품 사용 후 머리가 빠진 모습 [페이스북 캡처]


친환경적 제품이라는 광고에도 불구하고 수년간 아마존 등에서는 이 제품을 사용한 여성들의 불만이 올라오고 있다. 결국 지난달 여성들은 캘리포니아주 연방 법원에 이 제품을 만든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에이미 프리드먼이라는 여성은 지난해 1월부터 스위트 아몬드 민트향 샴푸 세트를 29.95달러(3만5000원)에 구매해 사용했는데, 2주 후부터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다. 그녀는 곧 샴푸 사용을 중단했지만 머리의 3분의 1이 빠진 후였다.

소송을 맡은 로펌에서는 “제품 사용으로 머리가 빠진 이들이 수천, 수만 명에 이를 것”이라며 “탈모에 대한 손해 배상을 원한다”고 밝혔다. 모델 일을 하고 있다는 한 여성은 “샴푸 사용 후 머리가 한 움큼이나 빠져버렸고 그 샴푸가 내 인생을 망쳤다”고 밝혔다. 일부 여성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탈모로 인해 외출을 못하고 있으며 우울증에 걸렸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WEN 샴푸는 아마존 등에서 최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1억 달러(1182억원) 이상 판매됐다. WEN의 마케팅 회사인 구티-렌커 측은 “우리 제품이 탈모에 영향을 줬다는 어떤 과학적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한국에서 480㎖WEN 샴푸는 4만~1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