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부산항 선박에서 화재, 선원 1명 실종

 


부산항에 정박한 선박에서 불이나 선원 1명이 실종됐다.

14일 오후 9시20분쯤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정박 중이던 석유제품 운반 부선 Y호(721t)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불은 Y호를 모두 태우고 1시간2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선원 강모(64)씨가 실종되고, 화재 선박 옆에 있던 다른 선박 1척의 일부가 불탔다.

해양경비안전서 관계자는 “화재 현장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한 결과 선원 강씨가 불이 난 지점에서 사라지는 장면이 목격됐다”며 “현장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부산소방안전본부는 Y호의 폐유저장 탱크에서 기름 증기가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