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메라·센서 달린 스마트 헬멧 나온다

기사 이미지

권준혁 LG유플러스 상무(오른쪽)와 넥시스 김동현 대표가 14일 스마트 헬멧을 가운데 두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근로자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살피는 카메라와 LTE로 무장된 스마트 헬멧을 각종 현장에서 볼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넥시스와 함께 스마트 헬멧 등이 포함된 ‘사물인터넷(IoT) 산업 안전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 시제품이 나와있는 스마트 헬멧은 각종 현장에서 유독 가스 누출과 같은 긴급 상황을 감지하는 제품이다. 산업 재해와 안전사고를 최소화하는 게 목표다. 제품을 개발한 넥시스는 블랙박스 업체 ‘다본다’의 연구소장을 지낸 김동현 대표가 지난해 창업한 유망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이다. LTE 기반 영상 솔루션의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가스 누출 등 긴급 상황 감지
LG유플러스 내년 판매 예정

 스마트 헬멧은 건설현장·조선소·화학공장 등 산업 현장에서 두루 쓰일 수 있다. 소방관의 화재 진압 현장, 군·경찰이 투입된 각종 사건·사고 현장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와 넥시스는 여러 현장별로 최적화된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마트 헬멧은 장착된 카메라와 센서의 정보를 LTE 모뎀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제센터로 보낸다. 현재의 구상은 원격 영상 모니터링과 함께 이용자의 생체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것이다. 사용자의 위치는 물론 맥박·호흡·체온을 관리하기 때문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각종 센서가 유독가스 누출 등 사용자는 잘 알 수 없는 상황을 한발 앞서 감지한다. 각 현장에 적절한 맞춤 솔루션을 만들어내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다.

 LG유플러스 측은 안전플랫폼을 도입하면 국내 산업 현장의 안전 사고를 대폭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준혁 인더스트리얼 IoT 사업담당 상무는 “안전한 작업 환경을 구축하고 IoT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산업안전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내놓겠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