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탈당 긴급 여론조사

기사 이미지
안철수 의원의 탈당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의 54.4%가 “잘못한 일”이라고 답변했다. “잘한 일”이라는 응답은 33.5%였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14일 전국 성인 남녀 800명을 상대로 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을 포함한 전체 여론조사 결과는 “잘한 일”(54.4%)이란 답변이 높았다. “새정치연합의 분열에 가장 큰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질문에 새정치연합 지지자들은 안 의원(23.6%)과 비노·비주류 의원들(20.9%), 문재인 대표(20.5%), 친노·주류의원(14.3%) 순으로 대답했다. 전체 응답 결과는 문 대표(43.5%), 친노·주류 의원들(15.1%), 안 의원(11.7%), 비노·비주류 의원(9.8%) 순이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strong>야당 분열 대가…새누리, 내일 총선 땐 서울·호남 빼고 1위</strong>
기사 이미지
안철수 의원이 13일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을 선언한 뒤 제1야당이 분당 위기에 직면했다. 하지만 야당이 분열한 대가로 새누리당이 반사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일보 여론조사팀이 14일 전국 성인 남녀 800명을 상대로 ‘내일 총선 투표를 한다면 어느 당에 투표하겠느냐’고 물었더니 새누리당 30.2%, 새정치민주연합 23%, ‘안철수 신당’ 18.6%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지지율을 분류했을 때 3자 구도가 현실화할 경우 새누리당은 서울과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표 참조).

서울에선 새누리당이 23.4%로 새정치연합(24.5%)과 오차범위 내에서 1위를 다퉜다. 안철수 신당을 찍겠다는 응답은 21%였다. 새정치연합과 안철수 신당의 지지율을 합하면 45.5%로 새누리당보다 무려 22.1%포인트 많다. 야권 분열로 표가 분산되면서 새누리당이 선전할 여지가 생긴 것이다. 경기·인천에서도 새정치연합(24.2%)과 안철수 신당(18.5%)의 산술적인 합이 42.7%로 새누리당 지지(25.6%)보다 17.1%포인트나 많다. 하지만 3자 대결 구도에선 새누리당이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대표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던 호남의 경우 이번 조사에서 안철수 신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0.4%로 새정치연합(27%)보다 많았다. 안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직후에 조사가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안 의원에 대한 주목도가 반영된 결과이긴 하지만 호남의 반(反)‘문재인 대표’ 성향이 여전함을 보여줬다.

‘내년 총선에서 야권 세력 중 어느 정당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가’를 질문한 결과 새정치연합이라는 답변이 45.1%로 가장 많았다. 안철수 신당은 28.9%, 천정배 의원이 주도하는 가칭 ‘국민회의’는 6.1%였다. 안철수 신당의 경우 기대치에선 아직 새정치연합에 크게 못 미치는 셈이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안 의원이 새정치연합과 다시 합쳐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호남 지역 응답자 중 44.7%가 ‘통합 전당대회를 열어 하나로 합쳐져야 한다’는 데 답했으며 22.0%는 ‘총선 후보 단일화로 새누리당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데 답했다. 66.7%가 후보 단일화 또는 통합전대를 희망한 것이다. 안 의원이 독자 노선을 걸어야 한다는 응답은 21.5%에 불과했다.

‘안 의원의 탈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물은 결과 새정치연합을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은 잘못했다는 반응이 54.4%로 많았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자의 63.2%가 잘한 일이라고 답해 전체적으론 잘했다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당 지지자들의 역(逆)선택 효과다.

한편 본지 조사와 별개로 JTBC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선 안 의원의 탈당에 대해 호남 지역 응답자의 34.7%가 ‘잘한 결정’이라고, 47.2%가 ‘잘못한 결정’이라고 답했다. 새정치연합 지지자 중에선 29.7%가 긍정적으로, 45.7%가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내년 총선에서 안철수 신당 후보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새정치연합 지지자의 절반이 넘는 55.7%가 지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36.8%였다.
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