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모친 문병 뒤 ‘양산 구상’

기사 이미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부산 영도의 어머니를 찾아 간호한 뒤 경남 양산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부산 김해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정치 얘기는 안 하겠다”고 말한 문 대표는 오늘(15일) 서울로 돌아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양산 구상’의 결과물을 밝힐 예정이다. 송봉근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4일 경남 양산 자택으로 내려갔다.

부산 영도 모친 집서 2시간 간호
보좌진도 물리고 양산 자택으로


 그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구기동 집을 부인 김정숙 여사와 나섰다. 집 앞에 있던 취재진에겐 “우선 (부산 영도에 있는) 우리 어머니를 뵈러 가는 것이 목표다. 갔다 와서 봅시다”며 밝게 웃었다. 김해공항에서 문 대표는 기자들에게 “정치 얘기는 안 하겠다”고 했다. 김해공항에서 50여 분이 걸리는 모친의 집까진 김 여사를 태우고 직접 운전했다. 보좌진도 모두 물렸다. 모친의 집에 도착해선 “그만합시다. 가족들도 생각해 달라”며 역시 취재진에게 양해를 구했다.

 문 대표 측은 “문 대표의 어머니가 원래 건강이 좋지 않았는데 최근 문 대표에 대한 걱정으로 몸이 더 안 좋아졌다”고 전했다.

 두 시간여 모친을 간호하곤 역시 직접 운전해 양산 자택으로 향했다. 양산 자택은 조각가의 작업실을 구입해 김 여사와 함께 집기까지 직접 만들어 꾸민 집이다. 지난 추석 때는 양산 집 뒷산 산책로 주변을 걷다가 이런 글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산책로에) 물봉선과 떨어져 깨진 홍시감, 껍질 까진 밤송이, 마당엔 금목서와 은목서 꽃향기…이것들을 모두 버리고 나는 무엇을 얻고 있는 것일까요?”

 문 대표와 가까운 김경수 경남도당 위원장은 “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에 올까 싶었는데 아무 연락이 없었다”며 “부산에서도 다른 일정이나 회동 등은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 대표의 대표적 ‘부산 인맥’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빨리 단합이 됐으면 좋겠고 국민의 마음도 그렇지 않겠느냐”고 했다.

 문 대표는 15일 오후 서울로 돌아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양산 구상’의 결과물을 밝힐 예정이다. 총선체제로의 신속한 전환이 핵심이 될 거라고 한다. 하지만 안철수 의원의 탈당 이후 당내에선 “분당에 따른 대책에 동의할 만한 장치가 없으면 문 대표의 혁신 드라이브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문 대표는 지난 2·8 전당대회에서 전당대회와 혁신, 내년 총선을 ‘3번의 죽을 고비’라고 표현했다. 혁신안을 실천해야 할 두 번째 고비에서 문 대표는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