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출산 해결하는 무공해 시설 교도소는 전부 청송으로 오라”

기사 이미지
“오갈 데 없는 교도소는 전부 청송으로….”

[인구 5000만 지키자] 연중기획 <1부> 저출산의 재앙 ① 한국 초고령 현장을 가다
한동수 청송군수 인터뷰
“교도소 1곳당 직원·가족 수백 명”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열어 신설 교도소를 자신의 지역구인 경북 청송군으로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청송군엔 이미 경북 북부 1, 2, 3교도소와 직업훈련 교도소 등 네 곳이 있는데 더 유치하겠다는 얘기였다. 한 달 뒤 청송군민들이 ‘청송 교정시설 유치 추진위원회’를 꾸렸다. 법무부가 후보지로 꼽은 경남 거창시, 전북 전주시 등은 주민 반대가 심하다. 한동수(66·사진) 청송군수는 “교도소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심각한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해결하는 무공해 시설이다. 땅은 얼마든지 있으니 전국 교도소가 다 옮겨 와도 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한 군수와의 일문일답.

 -기피 시설을 왜 유치하려고 하나.

 “교도소가 들어오면 교정 공무원과 그 가족 등 젊은 인구 수백 명이 옮겨와 살게 된다. 인구가 늘어 지역경제가 살아날 것이다.”

 - 상황이 그리 절박한가.

 “최근 10여 년 새 인구가 3분의 1이나 줄었다. 농사 외엔 할 일이 없다 보니 젊은 층이 도시로 빠져나간다. 아기 울음소리가 줄고, 학생 수가 급감하며, 문을 닫는 학교가 늘었다. 교육 여건이 나빠지면서 학령(學齡) 인구가 외지로 나가는 악순환이 생겼다. 지역경제도 활력을 잃었다.”

 청송군은 인구가 1998년 3만5785명에서 지난해 2만6265명으로 27% 감소했다. 신생아는 한 해 335명에서 133명으로 60%가 줄었다. 인구 감소율이 전국 19위로 높다.

 - 반대하는 주민은 없나.

 “거의 없다. 처음 교도소가 들어올 때만 해도 반대가 심했다. 한데 막상 네 곳이나 들어왔는데 피해보다 도움이 되는 점이 많았다. 교도소 직원 1100명 중 절반이 여기서 가정을 이루고 산다. 교도소에 지역 생산물을 납품해 경제적으로 보탬이 된다. 식당과 상점도 교도소 없이는 장사가 안 될 거다. 직원 자녀들이 입학하면서 학교가 유지되고 있다.”

 - 교도소가 출산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까.

 “지금 시설은 남자 재소자만 있어 직원이 모두 남자다. 청송에 젊은 여자가 별로 없어 결혼해 정착하는 비율이 떨어진다. 그래서 법무부에 여자 전용 교도소를 보내달라고 했다. 젊은 여자 직원들이 유입되면 자연히 결혼과 출산율이 올라갈 것이다.”

◆특별취재팀=신성식·김기찬·박현영·박수련·이에스더·김민상·서유진·황수연·이지상·정종훈·노진호 기자, 오진주(서울대 노문4)·이지현(서울여대 국문4) 인턴기자 welfare@joongang.co.kr

◆공동 취재=한국보건사회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