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주째 신생아 없는 고흥, 초등교 4곳 합쳤지만 4학년 교실엔 4명뿐

기사 이미지

교실에서 수업 중인 전남 고흥군 동강초등학교 4학년생들. 이 학교의 4학년생은 이들 네 명이 전부다. 9년 전엔 35명이었다. 고흥군은 1998~2014년 인구 감소율이 33%로 전국 1위다. 지난해 노인 인구 비율도 36%(전국 평균 13%)로 1위다. 92년 이후 26개 학교가 문을 닫았 다. [고흥=프리랜서 오종찬]

 
기사 이미지
지난 4일 오후 2시 전남 고흥군 고흥종합병원 2층 신생아실엔 신생아용 바구니 침대 4개가 텅 빈 채 한쪽 벽에 밀려나 있다. 한 바구니에 ‘김○○ 아가, 출생일 2015.11.20’이라는 이름표가 붙어 있다. 2주 전 태어난 아이다. 한성태 산부인과 전문의는 “2주 동안 태어난 아이가 없다. 한 달에 평균 2~3명을 받는다”며 “10여 년 전만 해도 우리 병원에서만 한 해에 200명이 태어났다”고 말했다. 이 병원은 고흥군 유일의 분만시설이다. 출산율이 줄어 2007년 없어졌다가 2013년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다시 열었다.

[인구 5000만 지키자] 연중기획 <1부> 저출산의 재앙 ① 한국 초고령 현장을 가다
16년 새 10만 인구가 7만 명으로
노인이 절반인 두원면 택시기사
“내가 아는 가장 젊은이가 40세”
출산장려금 최고 1440만원 주기로

 이날 진료를 받으러 온 한송화(35·여·내년 2월 출산)씨는 서울에 살다 지난해 결혼하면서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씨는 “대부분의 젊은 사람이 일자리나 결혼 상대를 찾으러 도시로 빠져나갔다. 남은 친구들도 결혼은 했는데 아이가 없는 경우가 절반이고 둘 이상 낳은 집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병원 총무팀장은 “입원 환자의 70~80%가 노인이다. 젊은 사람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고흥군은 출산율 감소와 젊은 층 유출로 인해 이미 인구절벽이란 현실을 맞고 있다. 본지가 1998~2014년 전국 226개 시·군·구 인구 통계를 분석한 결과 감소율(33%)이 가장 큰 데가 고흥군이다. 10만3800여 명에서 6만9600여 명으로 3만4200명 줄었다. 충북 보은 크기의 인구가 사라졌다. 같은 기간 20~39세 핵심 가임기 여성은 전국에서 여섯째, 신생아는 아홉째로 많이 줄었다. 신생아 수는 1998년 741명에서 지난해 242명으로 급감했다. 박소언 고흥보건소장은 “신생아의 80%를 차지하던 다문화 가정 비중이 최근 65%까지 줄었다 ”고 말했다.

 출산율 저하의 쓰나미는 학교부터 덮쳤다. 이날 오전 동강면의 유일한 초등학교인 동강초등학교를 찾았다. 약 68㎡ 크기의 4학년 교실에는 4명이 교단 앞에서 둘씩 마주 앉아 영어 수업을 하고 있다. 교실 내 빈 공간이 커 공놀이를 해도 될 듯하다. 이 학교는 학생이 10년 전 215명에서 지금은 76명으로 줄었다. 동강면 일대 초등학교 3개가 사라지고 이 학교로 합쳤다. 먼 곳에 사는 아이들은 40~50분 통학버스를 타고 등·하교한다.

 고흥군의 65세 이상 노인 비율은 36%(전국 평균 13%)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노인들이 몰리면서 병·의원, 보건소는 항상 북적댄다. 폐교 건물이 노인시설로 속속 바뀌고 있다. 고흥교육지원청에 따르면 92년 이후 26개 학교가 문을 닫았다. 포두초등학교 동분교 등 2개는 노인시설로 바뀌었고 내년에는 한 곳이 뒤를 잇는다. 나머지는 농업용 창고, 체험학습시설 등으로 쓰인다. 교육지원청 남성조 주무관은 “내년에 한 개 학교가 폐교할 예정인데 앞으로 문 닫는 데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4시 고흥군에서 노인 비율이 가장 높은 두원면(49.4%)을 찾았다. 약국·식당 등이 벌써 문을 닫았다. 드문드문 노인들이 버스를 타고 내릴 뿐 거리에 인적이 드물었다. 택시기사 이모(57)씨는 “두원면에서 아기 울음소리 들어본 지가 몇 년은 된 거 같다. 내가 아는 제일 어린 친구가 마흔 살이니 말 다 한 거 아닌가”라며 혀를 찼다. 사람이 가장 많이 몰린다는 읍내에도 ‘불금(불타는 금요일을 뜻하는 은어)’은 없다. 고흥여성농업인센터 박향아(45·여)씨는 “금요일은 워낙 한가해 문 닫는 식당이 많다. 주말 대목과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세탁소·음식점이 5년 새 각각 10% 이상 줄었다.

 고흥군은 비상이다. 내년에 출산장려금을 인상한다. 첫째를 낳으면 240만원(현재 0원), 둘째는 480만원(현재 240만원), 셋째는 720만원(현재 480만원), 넷째는 1440만원(현재 480만원)을 지급한다. 무료 태아 초음파 검사 횟수를 올해 4회에서 내년에 8회로 늘린다. 애가 셋 이상인 가정에 군립(郡立) 과학관·휴양림 이용료를 50% 할인한다. 박소언 소장은 “정부가 지원하는 기저귀는 전용카드(국민행복카드)를 만들어 우체국 쇼핑몰에서 주문해 온라인으로 받게 돼 있는데 시골에선 못하는 엄마가 많다”며 “지역 차이를 고려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아쉽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김기찬·박현영·박수련·이에스더·김민상·서유진·황수연·이지상·정종훈·노진호 기자, 오진주(서울대 노문4)·이지현(서울여대 국문4) 인턴기자 welfare@joongang.co.kr

◆공동 취재=한국보건사회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