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란봉악단 베이징 공연 취소는 핵·장거리 미사일 발사 장면 때문”

기사 이미지

북한 모란봉악단

중국 정부가 놀라운 ‘삭제 신공(神功)’을 과시하고 있다. 전격 취소된 북한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둘러싼 보도 통제를 강화하면서 사이버 공간에서 대대적인 검열 및 삭제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12일 공연 취소사태가 일어나기 직전만 해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의 첫 화면에는 모란봉악단 공연이 ‘오늘의 핫이슈(熱門)’로 분류돼 있었다. 줄잡아 수십만 건의 게시물·댓글·재전송(리트윗) 등이 모바일 공간을 메웠다. 호텔 로비에서 찍힌 단원들의 사진은 “(성형을 하지 않고 과도하게 꾸미지 않은) 순박하고 순수한 아름다움, 한국 걸그룹보다 훨씬 예쁘다”는 등의 찬사와 함께 퍼나르기가 집중되면서 클릭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하지만 공연이 취소된 뒤인 12일 오후 늦게부터 이런 게시물들이 하나둘 지워지더니 13일 밤부터는 모조리 모습을 감췄다. ‘모란봉악단’이란 글자가 사이버공간에서 ‘금칙어’ 리스트에 오른 것이나 마찬가지다. 대신 ‘업무적 소통 문제’라고 보도한 신화통신 기사를 그대로 퍼나른 게시물들만 드문드문 남아있을 뿐이다. 중국에선 웨이보·위챗 등 온라인 서비스를 운영하는 업체들이 정부 당국의 검열·통제에 협조하도록 돼 있다.

 종이신문에 인쇄돼 배포된 기사까지 사이버 공간에선 삭제됐다. 환구시보 14일자 지면에는 “조선의 공연 취소로 (북·중 관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다”는 제목의 사설이 실렸고 아침까지만 해도 휴대전화 앱으로 열람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사설은 사라졌다. 그뿐 아니라 공연 주관부서였던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홈페이지에 쑹타오(宋濤) 부장이 모란봉악단 등을 이끌고 베이징을 방문했던 최휘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만난 사진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중국 당국의 철저한 검열과 보도통제는 불필요한 억측을 막고 북·중 관계에 일으킬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한 의도라고 한다. 반면 일부에선 이번 사태로 중국 당국의 체면이 손상된 게 보도통제로 이어졌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한편 공연 취소에 대해선 중국이 모란봉악단 공연의 핵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장면을 문제 삼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고위 정보 당국자는 공연 취소 이유에 대해 “모란봉악단 공연 곳곳에 미사일 발사 장면 영상 등이 배경으로 나오는 것을 중국이 11일 리허설 때 확인하고 삭제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11일 수소폭탄 보유를 주장해 중국은 더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국가정보원은 김정은을 숭배하는 공연 내용 때문이라고 14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유선전화 보고를 했다고 주호영 정보위원장 등이 전했다. 보고에 따르면 모란봉악단 공연 전 북·중 당국은 상세한 내용은 주고받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그런데 모란봉악단이 리허설을 하는 것을 지켜본 중국 당국이 지나치게 김정은의 업적만 부각시키는 공연 내용에 문제를 제기했고, 그 후속 조치로 관람자들의 격을 낮췄다는 것이다. 모란봉악단을 수행한 북한 당국자는 이런 조치에 반발했고, 공연 취소와 철수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정보위 관계자는 “김정은의 수소폭탄 보유 발언 등도 영향을 끼쳤겠지만 기본적으로는 공연 내용이 문제가 됐다는 게 국정원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서울=남궁욱 기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