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재일기] 윤봉길 의사 유적지 오류투성이

기사 이미지

신진호
사회부문 기자

매헌(梅軒) 윤봉길(1908~32) 의사 순국 83주년 기념일(19일)을 앞두고 그의 유적지에서 적지 않은 사실 오류가 드러났다. 윤 의사의 고향인 충남 예산군 덕산면에는 생가가 복원돼 있다. 1968년 윤 의사의 뜻을 기리는 사당인 충의사(忠義祠)가 세워졌고 72년 사적 229호로 지정됐다. 충의사 일대에는 2001년 ‘윤봉길의사기념관’도 건립됐다. 생전에 사용했던 유물과 독립운동 및 순국 당시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 자료도 전시돼 있다.

 2000년에는 기념관 왼편에 윤 의사의 역사관(觀)과 나라사랑 정신을 담은 어록탑(주탑과 좌우 보조탑)이 세워졌다. 어록탑 뒤로는 윤 의사의 어록 중에서 역사관을 담은 7개를 엄선해 검정 대리석 위에 새긴 어록병풍도 서 있다.

 그런데 어록탑을 보면 맞춤법이 틀린 글자가 여전히 방치돼 있다. ‘무엇이냐’를 ‘무었이냐’로 잘못 표기했다는 지적이 2년 전에 있었지만 받침 ‘ㅆ’의 한쪽을 검은 흙으로 대충 메워 ‘ㅅ’으로 만들었다. 누가 봐도 허술한 땜질처방이다.
 
기사 이미지

윤봉길 의사가 쓴 7언절구 원문에는 ‘晴(갤 청)’인데 보조탑에는 ‘淸(맑을 청·점선 안)’으로 돼 있다(왼쪽). 윤 의사가 쓴 월진회금언 아래에 기부자인 전 예산군수의 이름을 새겼다. [신진호 기자]


 문제는 더 있다. 어록탑 맨 아래에는 윤 의사의 이름이 아니라 탑을 만들 때 후원금을 낸 기업인과 종친·농협 관계자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윤 의사 명언이 아니라 후원금을 낸 사람들의 말로 착각하게 만들었다. 대체로 기념탑에 새기는 어록에는 기부자 이름을 직접 새기지 않고 별도의 공간에 표기한다.

 보조탑에 새겨진 윤 의사 학습관(觀)에서도 틀린 글자가 발견됐다. 학습관은 윤 의사가 15세 때 쓴 옥련환시(玉連環詩) 7언절구로 알려져 있다. 여기서 원문의 ‘晴(갤 청)’을 ‘淸(맑을 청)’으로 표기했다. 시설 관리를 책임진 예산군 산하 윤봉길의사기념관 관리사무소는 14년간 방치하고 있다. 어록탑 좌우에 놓인 책 모양의 월진회가와 월진회금언 역시 건립 당시 기부한 심대평 전 충남지사와 권오창 전 예산군수의 이름이 들어가 있다.

 유적지에는 엉뚱하게 윤 의사와 관계없는 보부상유물전시관도 들어서 있다. 윤봉길의사기념사업회(회장 김진우)는 “관람객들이 윤 의사를 보부상 대장으로 오해한다”며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예산군은 대체할 시설을 지을 때까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호민(44·충남 홍성군)씨는 “가끔 초등학생인 두 아이를 데리고 오는데, 어록탑에 윤 의사와 무관한 사람들의 이름이 있어 의아했다”며 “기념관 관리가 허술해 보인다”고 말했다.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자고 하지만 정작 현장에선 사실 오류투성이다. 추모제를 열기 전에 오류부터 바로잡는 게 순서가 아닐까 싶다.

신진호 사회부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