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 가족 장기간병 고통 덜어줘요

오래 사는 것과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은 전혀 다르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고령화 속도가 빠른 편이다. 평균수명이 급속히 늘어 ‘100세 시대’를 향해 가고 있지만 개인의 건강 관리는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병원 갈 여력조차 없다면 한숨이 나올만하다. 혹시 모를 질병에 대비하면서 노후 준비까지 꼼꼼히 챙겨야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100세 시대 대비한 종신보험

기사 이미지

통계청에 따르면 2014년 태어난 유아를 기준으로 우리나라 남성의 기대수명은 79세, 여성은 85.5세다. 10년 전인 2004년과 비교할 때 남자는 4.5년, 여자는 4.1년 증가했다. 오래 사는 것이 모두에게 행복한 일이 되려면 ‘건강’이란 조건이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나라 사람의 건강수명(질병 없이 건강하게 사는 기간)은 남성이 64.9세, 여성이 65.9세에 머문다. 노후를 보내면서 약 15~20년 정도를 크고 작은 질병에 시달리는 셈이다.


치매환자 72%는 가족 간병에 의지

각종 암과 뇌줄중 등 건강한 노후를 위협하는 질병은 무수히 많다. 그중에서도 가장 두려운 건 바로 치매다. ‘정신을 잃어 간다’는 공포감도 크지만 현 단계에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마땅한 치료법이 없다. 기본적으로 치매는 나이와 상관관계가 크다.

고령 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치매 환자도 늘어나는 건데, 2008년 42만1000명이던 65세 이상 치매환자는 2013년 57만6000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65세 이상 인구의 9.4%에 달하는 수치로,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증가율도 전 세계에서 가장 빨라 이 추세라면 2024년엔 100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치매는 금방 사망에 이르는 질병이 아니다. 오랜 기간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치매로 치료를 받은 사람은 2009년 21만7000명에서 2013년 40만5000명으로 87.2%나 증가했다. 이로 인해 2009년 5567억원이던 치매환자 진료비도 큰 폭으로 늘어 2013년 1조2704억원에 달했다. 치매 환자 1인당 2000만~3000만원가량의 치료비를 쓰는 걸로 추산된다.

 단순히 돈 문제만은 아니다. 치매는 오랜 기간 간병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큰 상처를 남긴다. 치매를 ‘가정파괴 질환’으로 부르는 이유다. 치매환자의 72%는 가족의 간병에 의지하고, 이 중 53%는 배우자의 수발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치매환자 보호자의 78%가 직장을 그만두거나 근무시간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이 때문에 치매나 일상생활 장해 등으로 장기간 간병을 받아야 할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간병비와 치료비 등을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는 장기간병 종신보험이 눈길을 끈다. 교보생명 ‘교보LTC종신보험’은 사망부터 장기간병까지 보장하는 신개념 종신보험이다. 장기간 간병이 필요한 치매나 중풍과 같은 노인성 질환에 대비할 수 있는 상품이다.


교보LTC종신보험 간병연금도 지급

장기간병(LTC) 진단을 받았을 경우 간병자금과 간병연금을, 사망 시에는 사망보험금을 받는 형태다. 사망보험금을 지키면서 장기간병 걱정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주계약 1억원의 상품인 경우, 중증 치매 또는 일상생활 장해 진단이 확정되면 일시금으로 3000만원의 간병자금을 준다. 진단 후 생존할 경우 매년 1000만원의 간병연금도 10년(최소 5년 지급 보증) 동안 받을 수 있다.

장기간병 진단 후 사망하면 2000만원의 사망보험금까지 받을 수 있다. 간병비와 간병연금을 모두 수령하고, 사망할 경우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받게 되는 셈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사망 보장 중심의 종신보험에서 간병 보장까지 보장하는 진화된 형태의 종신보험”이라며 “인구 고령화와 장기간병 질환의 증가로 향후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온 가족 특약에 가입할 경우 사망과 장기간병에 대비하면서 본인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 3명의 입원비·실손의료비 등도 보장해 준다. 주계약 1억원 이상 상품에 가입하면 교보생명 종합건강관리서비스인 ‘교보헬스케어서비스(LTC형)’를 받을 수 있다. 평상시 건강 관리부터 질병 발생 시 치료까지 지원하는 선진국형 고객 관리 서비스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60세까지다. 문의 1588-1001

장원석 이코노미스트 기자 jang.wonseok@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