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최초의 걸그룹 '모란봉악단' 돌연 공연 취소... 왜?

 

모란봉악단 (牡丹峰樂團, Moranbong Band)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역사상 최초의 걸 그룹이다. 2012년에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명령으로 창단되었다.

북한 모란봉악단의 공연 취소가 무성한 궁금증을 낳고 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단원 심사까지 직접 했다는 모란봉 악단의 사상 첫 해외 공연을 북·중 관계 복원의 징검다리로 삼을 수 있었던 기회를 돌연 무산시킨 이유가 분명치 않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공연 관람자 격의 문제를 둘러싼 불협화음이 오갔을 가능성이 있다. 한때 군 예술단 출신의 퍼스트레이디 펑리위안(彭麗媛)과 류윈산(劉雲山) 상무위원의 참관 가능성까지 거론됐었기 때문이다. 김정은의 수소폭탄 발언에 대한 비판을 문제 삼았다는 분석도 있다.

 또 모란봉악단을 이끌고 베이징에 나타난 현송월 단장을 ‘김정은의 옛 연인, 첫사랑’이라고 표현한 보도에 북한이 불쾌감을 표시했다는 분석도 있다. 최고지도자의 사생활이 중국 언론에 나온 것을 중국 당국이 용인하거나 방치했다고 문제 삼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인터넷에서 이와 관련한 기사나 댓글이 삭제되고 있는 게 이런 추정을 가능케 한다. 하지만 한 북측 인사는 “기분 좋은 일은 아니지만 그런 일로 공연 약속까지 취소하겠나”고 되물었다.

 이처럼 추정은 무성하지만 정확한 이유는 아직 미스터리다. 북한이 관영 매체를 통해 자초지종을 밝히기 전까지는 그 미스터리가 풀리지 않을 것이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해 보이는 건 중국 측이 공연을 중지시킨 게 아니라 북한이 불만 표출이나 항의 차원에서 스스로 취소했다는 점이다. 중국 정부 관계자는 12일 본지에 “우리가 못하게 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는 신화통신 보도에 “앞으로도 계속 양국 문화교류가 발전되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도 유추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 최재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