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함지뢰' 다리 잃은 김정원·하재헌 하사, 공부로 국가에 보답하겠다

[하재헌 하사(왼쪽)와 김정원 하사가 14일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에쓰오일과 태광그룹(일주학술문화재단)으로 부터 장학증서를 받은 뒤 얘기를 나누며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북한 목함지뢰 도발로 다리를 잃은 김정원(23)·하재헌(21) 하사가 14일 태광그룹의 일주학술문화재단과 에쓰오일로부터 각각 장학증서를 받았다. 김 하사는 태광그룹 재단의 세화고를 졸업했다. 에쓰오일은 사회공헌활동으로 국가와 사회에 기여한 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두 기업은 이들이 국내에서 학위 취득을 원할 경우 석·박사까지 입학금과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두 하사는 지난 8월 비무장지대(DMZ) 수색작전도중 북한이 우리 쪽 철책에 매설한 목함지뢰가 터져 다리를 잃는 부상을 당했다. 김 하사는 오른쪽 종아리 아래가 절단되는 부상을 입고 보훈병원에서 재활을 거쳐 지난 2일 퇴원했다. 같이 부상을 당한 하 하사는 오른쪽 무릎 위와 왼쪽 무릎 아래를 다쳐 아직 재활치료중이다. 이날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에서 열린 행사에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과 두 하사의 멘토인 이종명 대령, 김 하사가 졸업한 세화고 교장과 동문회장, 하 하사의 모교인 동부산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강정현 기자cogit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