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금사월’ 백진희, 손창민-박세영 악행에 오열

기사 이미지


윤현민과 백진희가 손창민의 악행을 알아채고 충격에 빠졌다.
 
13일 방송된 MBC 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는 윤현민(강찬빈), 백진희(금사월)가 손창민(강만후)의 부실공사로 금빛 보육원이 무너진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충격에 빠졌다.
 
이날 전인화(신득예)는 손창민과 박세영(오혜상)의 사이를 갈라놓기 위해 두 사람을 불렀다. 전인화는 금빛 보육원이 손창민의 부실공사로 무너진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녹음기를 보냈고, 손창민-박세영의 만남 장소에 간 윤현민, 백진희는 이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특히 백진희는 사고로 죽은 김호진(금원장)과 아이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백진희는 박세영을 찾아가 “어떻게 그럴 수 있어. 강만후가 금원장님을 죽인 걸 알며서...”라며 박세영의 악행에 치를 떨었다.

하지만 박세영은 “어차피 죽은 사람이잖아. 산 사람은 살아야지.”라며 표독스럽게 말해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김인영 기자
 
[사진=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