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알원, ’2015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 은상 수상

기사 이미지

10일, 싱가폴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 주최의 ‘2015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에서 피알원이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 은상을 수상했다.(오른쪽 조재형 피알원 대표, 왼쪽 곽동원 이사)


통합 커뮤니케이션 회사 ㈜피알원(공동대표 조재형·이백수)이 세계적인 커뮤니케이션 전문지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Campaign Asia-Pacific)’이 주최하는 ‘2015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Agency of the Year Awards)’에서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Japan/Korea PR Agency of the Year)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

-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 주최,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에서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 부문 실버 수상

- 창의적인 콘텐츠 중심의 IMC서비스 확장, TV CF·브랜딩PR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로 국내는 물론 아시아 PR산업 성장에 기여

- 올해 첫 출품에서 대형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 뚫고 로컬 PR기업으로서 수상

 
기사 이미지

‘2015 Agency of the Year Awards’ 로고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Campaign Asia-Pacific)’은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권위 있는 전문지로,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Agency of the Year Awards)’을 통해 매년 전 세계 광고 및 PR, 커뮤니케이션 기업을 대상으로 한 해 동안 탁월한 성과와 리더십을 보이며 업계 발전에 기여해온 기업을 수상하고 있다. 올해로 22년을 맞이한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Agency of the Year Awards)’은 한국/일본,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중화권,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등 아시아태평양 각 지역별로 올해의 에이전시 및 인물을 선정한다.    
 
피알원은 퍼블리시티 중심의 정통 홍보에서 벗어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며 PR산업의 새로운 영역을 확장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기사 이미지

㈜피알원 CI 이미지

피알원은 올 한 해 ‘Communication Shift’라는 슬로건 아래, TV CF 기획 및 제작, 창의적인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IMC서비스, 브랜드와 소비자 간 관계 강화를 위한 브랜딩 컨실팅 등 새로운 서비스를 강화해왔다. 특히 아트디렉터, 카피라이터 등의 인력을 강화해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고객사의 브랜드 스토리텔링을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체계적인 IMC 서비스 시스템을 갖추는 데 집중했다.
 
피알원 조재형, 이백수 공동 대표는 “올 한 해 피알원은 PR에 크리에이티브를 더하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기존 PR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어 왔다”면서 “이런 일련의 노력들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정받게 돼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대부분의 수상자들이 대형 글로벌 광고·PR에이전시인 가운데 피알원은 국내 로컬PR기업으로서 수상한 것이라 더욱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피알원은 지난 11월 국내 PR 분야의 대표 시상인 ‘2015 한국PR대상’에서 ‘올해의 PR기업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이번에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에 선정되며 국내외에서 모두 역량을 인정받게 되었다.  
 한편, ‘2015 올해의 에이전시 시상식(Agency of the Year Awards)’은 10일 저녁, 싱가폴 리츠칼튼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올해의 한국/일본 PR에이전시’ 부문 금상은 에델만 재팬이 수상했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