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OP21 회의서 목소리 커지는 작은 섬나라들…말 그대로 '생존'이 걸린 문제



【르부르제=AP/뉴시스】유세진 기자 = 해수면 상승을 포함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위험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을 논의하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1)에서 작은 섬나라 국가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들의 협상은 말 그대로 생존을 위해 협상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유엔환경계획(UNEP)의 아킴 슈타이너 사무총장은 설명했다.



대부분의 국가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경제적 비용이라는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지만,작은 섬나라들은 해수면 상승으로 이미 일부 해안이 물에 잠기고 식수 오염으로 삶에 위협을 받고 있어 이번 회의 결과에 국가의 존립 자체를 걸고 있다.



섬나라들은 대부분 태풍이나 허리케인이 지나는 경로 상에 위치해 있는데 과학자들은 지구 온난화로 태풍과 허리케인은 앞으로 더욱 강력해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마셜 군도의 크리스토퍼 로익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기후 재난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 그러나 상황은 앞으로 더욱 악화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섬나라 국가의 취약성 때문에 세계 지도에서 위치조차 표시되지 않고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에서 전혀 발언권조차 갖지 못하는 이들 도서 국가들이 이번 유엔 기후변화회의에서 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달 30일 COP21 개막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키리바티와 마셜 군도, 세인트루시아, 바베이도스, 파푸아뉴기니 등 5개 섬나라 국가 정상들과 만나고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역시 인구가 불과 1만 명 정도인 에넬레 소포라가 투발루 총리와 회담한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이다.



법적 구속력을 갖춘 합의안 도출에 열심인 유럽 역시 섬나라 국가들에 동조하면서 이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뉴욕에 본부를 둔 천연자원방위위원회의 제이크 슈미트는 "이들 섬나라들은 크기는 물론 영향력도 작지만 기후 변화에 대한 이들의 주장은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기 때문에 이들의 주장이 영향력이 더 큰 선진국들의 주장보다 더 커다란 공감을 부르고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COP21이 개막하던 지난달 30일까지만 해도 기온 상승을 섭씨 2도 이상으로 억제한다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것에 합의가 이뤄진 것처럼 보였지만 기온이 2도만 상승해도 국가 존립이 위협받는다는 이들 섬나라들의 주장으로 1.5도 이내의 기온 상승으로 억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주요 산유국들이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 경제성장 둔화를 부를 것을 우려하는 인도와 같은 국가들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수몰 위기에 직면한 이들 섬나라 국가들의 우려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이지만 기후 변화에 따른 피해에 대처하기 위해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는 이들 국가들의 요구가 모두 환영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