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국세청, 한국가스공사 9년만에 세무조사


국세청이 9년만에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10일 대구 가스공사 본사와 서울지사에 인력 80명을 투입해 세무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세청은 가스공사 재무처 세무팀 등으로부터 2010년 부터 2014년 까지 5년간의 회계서류와 컴퓨터 파일이 담긴 하드디스크 등을 넘겨받았다. 국세청은 약 3개월간 세무조사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공사가 세무조사를 받는 것은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서울청 조사4국은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리며 비리나 횡령, 탈세와 같은 수사를 진행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세청 직원이 조사를 벌인건 맞지만 어떤 목적으로 자료를 받아갔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