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탄 캐럴에 저작권료 없다] 연말 길거리에서 걱정없이 캐럴 들을 수 있어

기사 이미지
성탄 캐럴에 저작권료는 없다.

지난 9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한국저작권단체연합회와 음악저작권 4개 단체(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단법인 함께하는음악저작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음반산업협회) 등과 함께 저작권료 걱정 없이 거리에서 캐럴을 틀 수 있도록 홍보했다.
 
기사 이미지

때문에 기존 저작권료를 납부하고 있던 백화점과 쇼핑센터, 대형마트, 특급호텔 등의 경우에는 별도의 추가 저작권료를 납부할 필요가 없게 됐다.

치킨집 등 일반 음식점, 중소형 영업장도 저작권료 납부 없이 영업장에서 캐럴을 이용할 수 있다.

음악 저작권 단체들은 “'저작권료 때문에 캐럴을 틀 수 없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며, 힘들었던 한해를 잘 마무리 하고 활기찬 새해를 맞이하는데 힘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많은 영업장에서 부담 없이 캐럴을 틀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성탄 캐럴 저작권료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