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하면 로또 당첨번호 맞춰"…돈 뜯어낸 60대 구속

굿을 하면 로또 당첨번호까지 맞춰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60대 여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10일 돈을 받고 굿판을 벌여 1억11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정모(61·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에 점집을 차려놓은 뒤 2010년 10월 김모(62ㆍ여)씨에게 “로또 당첨번호를 알려주겠다”며 4개월간 5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번호가 맞지 않을 경우 “기도금이 부족해 당첨되지 않는다. 당첨이 안 되면 돈을 돌려주겠다”고 속이며 김씨에게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2010년부터 2011년 3월까지 청주 지역에서 피해자 8명에게 1억1100만원을 받아 챙겼다. 피해자들이 의심을 하면 “자식 혼사가 이뤄지려면 큰 굿을 해야 한다”거나 “돈을 벌 수 있게 해주겠다”는 식으로 회유했다.

정씨의 사기 행각은 수차례 굿을 하고도 효력을 보지 못한 피해자들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무속신앙인 신내림도 받지 않고 무속인 행세를 했다”고 말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