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석 최정원, '마녀의 성'으로 호흡 "그때보다 잘할 수 있지 않을까"…왜?

기사 이미지


서지석이 최정원과 함께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서지석은 10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SBS 새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극본 박예경/연출 정효) 제작발표회에서 "'마녀의 성' 감독님인 정효 감독님 작품을 보고나서 감독님 작품을 꼭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서지석은 "최정원씨가 여주인공으로 나오는데 예전부터 같이 하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정원은 "몰랐네"라고 반응해 웃음을 끌어냈다.
 
그는 이어 "일일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다. 10년 만에 일일드라마를 다시 해보면 그때보다 잘할 수 있지 않을까,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성'은 시어머니, 며느리, 시누이, 결코 편하지 않은 관계의 시월드 세 여자가 기구한 사연으로 돌싱이 되고, 한 집에서 원치 않는 동거를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최정원, 서지석, 이해인, 신동미, 데니안 등이 출연한다. 오는 14일 저녁 7시20분 첫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서지석 최정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