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병원·요양병원, 알고 보니 나랏돈 550억원 가로챈 '사무장 병원'

진료과목이 맞지 않거나 고령이어서 사실상 진료가 불가능한 의사를 고용한 뒤 정신병원과 요양병원을 운영해 수백억원의 요양급여를 타낸 ‘사무장 병원’ 운영자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정옥자)는 의료법 위반 등 혐의로 사무장병원 운영자 김모(58)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고용된 의사 하모(60)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씨는 2007년 1월 17일부터 지난달까지 산부인과 전문의인 하씨를 허위 원장으로 내세워 경기도 고양시에 정신병원을 차린 뒤 병원을 운영하면서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415억원의 요양급여를 부당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함께 구속기소된 박모(62)씨는 소아과 전문의 또다른 박모(76ㆍ여)씨를 고용해 경기 안성에서 B요양병원을 운영해 135억원의 요양급여를 받아낸 혐의다.
 
이들이 운영한 병원은 병상 규모가 100석에서 299석에 이르는 중대형 병원이다. 

평택=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