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2011년 이후 4년만에…언제부터?

기사 이미지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자료사진.


기사 이미지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2011년 2.9% 인상 이후 4년만에 4.7%

고속도로 통행요금이 29일부터 4.7% 오른다, 2011년 2.9% 인상된 이후 4년만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고속도로 통행요금을 4.7% 인상한다고 밝혔다. 승용차 기준 서울~대전(137.6km) 구간은 7700원에서 8200원으로, 서울~부산(394.9km) 구간은 1만8800원에서 2만100원으로 오른다. 국토부는 “4년 만에 처음 요금을 인상하는 것으로 물가 인상 수준으로 최소한 금액만 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금 인상으로 추가 확보되는 재원은 연 1640억 원 규모로 졸음쉼터 설치 등 안전시설 보강 등에 집중 투자한다. 강희업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고속도로 안전시설 투자는 국고지원 없이 통행료로만 충당하도록 돼 있다. 매년 1300억 원씩 증가하는 안전관리비용에 중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자도로 10곳 중 5곳은 동결하고 나머지 5곳은 3.4% 오른다. 천안~논산, 대구~부산, 인천대교, 부산~울산, 서울~춘천 등 5곳이 인상 대상이다. 천안~논산 구간의 경우(승용차 기준) 9100원에서 9400원으로 인상된다.

한편 고속도로 통행료가 2.9% 인상된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또"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차를 팔아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