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독일서 악령 쫓는다고 구타 당해 한국인 여성 숨져…일행 5명 구속

지난 5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암마인 인터컨티넨탈호텔 객실에서 41세 한국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국인 일행 5명이 구속됐다. 44세 여성과 그의 아들(21)과 딸(19), 사망자의 아들(15)과 또다른 청소년(15)이었다.

현지 검찰은 사망자가 침대에 묶이고 입에 수건이 덮힌 채 복부와 가슴 쪽을 구타 당했다고 판단했다. 직접 사인은 질식사였다. 검찰 관계자는 “사망자에게 악령이 들렸다고 믿고 이를 쫓아내려고 시도한 것 같다. 2시간 넘게 잔인하게 취급받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렇게 냉혹하고 무자비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과거 같은 교회를 다녔으며 6주 전 프랑크푸르트가 속한 헤센 주로 함께 여행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들이 빌린 프랑크푸르트 외곽 슐츠바흐 지역의 한 주택 차고에서도 탈수와 저체온증으로 심하게 다친 한 여성이 경찰에 발견됐다. 현지에선 제 2의 한국인 피해자로 여기고 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