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 정부, '야스쿠니 사건' 한국인 얼굴·신상 공개 日에 항의

일본 언론이 야스쿠니 신사 폭발음 사건 용의자인 전모(27)씨의 실명과 얼굴, 개인정보 공개 등 ‘신상털기식 보도’를 하는 데 대해 정부가 일본 당국에 항의했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10일 “일본 언론의 보도 행태에 대해 외교부가 오늘 아침 이른 시간에 외교 채널을 통해 공식적으로 일본 측에 항의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서울에 있는 주한 일본 대사관을 통해 지나치게 자세한 신상정보가 공개되는 것에 대해 자제를 촉구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한다.

앞서 전씨는 9일 오전 하네다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하다 체포됐다. 일본 언론들은 이후 전씨의 개인정보를 비롯해 수사 상황을 경쟁하듯 자세하게 보도, 일본 경찰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조 대변인은 또 전씨가 일본에 다시 가기 전 외교부 등 정부 측에서 접촉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는 바도, 들은 바도 없다”고 답했다. 전씨가 일본에 간 사실을 어떻게 알았느냐는 질문엔 “(스스로 간 것인지)수사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으로 생각하고, 저희가 그에 대해 아는 바나 들은 바는 전혀 없다”고 했다. 전씨의 가족이 제기한 이른바 ‘기획입국’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다.

조 대변인은 또 “영사 인력을 파견해 조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체포 이후 일본 측으로부터 추가적인 통보나 연락은 받은 것이 없다. 우리로선 필요한 (영사)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한일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만 했다.

한편 9일 NLL을 침범한 중국 어선 단속정에 한국 군이 발포한 것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공식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것과 관련, 조 대변인은 “언론 보도를 통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브리핑 내용을 알고 있지만, 아직 중국 측으로부터 어떤 해명 요구나 입장을 전달받은 것은 없다. 사건이 벌어졌을 당시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문의만 왔고, 우리의 입장을 요구한다거나 해명을 요구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김다혜(고려대 영어영문과) 대학생 인턴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