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시장 상인 대상 사기, 34억원 가로채

주변 상인들에게 투자 등을 이유로 금품을 받아 가로챈 뒤 잠적한 50대 주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가 37명이고 피해 금액은 34억원에 달한다.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는 10일 사기 및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김모(55·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인근 상인 등 37명에게 부동산 투자를 권유하거나 이중계약서를 작성하는 수법으로 34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없지만 남편의 명의를 빌려 부천시 중동에 부동산중개업소를 차렸다. 그는 주변 상인들에게 "부동산에 투자를 하면 매월 7%의 수익을 돌려주겠다"고 했다. 또 주변 사람들에게 "금방 갚겠다"며 돈을 빌려 투자한 사람들에게 "수익금"이라고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또 전셋집 주인과 세입자 사이에서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중간에서 전세금을 가로채기도 했다. 세입자에게 전세계약서를 써주고 집주인에겐 "월세 계약을 했다"며 전세금을 챙겼다. 그는 이렇게 챙긴 돈을 갖고 이달 초 잠적했다. 경찰은 김씨의 남편을 설득해 이날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의 한 대형마트 인근에서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도 피해 신고가 계속 들어오고 있어서 피해 금액이 더 늘어날 것 같다"고 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