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인인증서 인증] "비밀번호 방식에서 스마트폰 지문인식으로 변경"


기사 이미지

공인인증서 인증, 비밀번호에서 지문인식으로.

기사 이미지

공인인증서 인증, 비밀번호에서 지문인식으로.



'공인증인서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비밀번호에서 스마트폰 지문인식으로"

전자 금융거래와 상거래 때 본인 인증 수단으로 이용돼온 공인인증서 비밀번호가 ‘지문 인식’으로 대체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0일 “내년 1월부터 공인인증서 본인 인증 방식을 비밀번호 입력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지문 인식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기존과 달리 액티브X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공인인증서는 1999년 2월 전자서명법 제정에 따라 등장해 올해 7월 기준 3341만명(65%)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인증 수단이다. 그러나 액티브X를 설치뿐만 아니라 영문, 숫자, 특수기호가 섞인 10자리 이상의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인터넷쇼핑이나 인터넷뱅킹 등 전자금융 거래 때 공인인증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했던 규정을 폐지한 바 있다.

"공인인증서, 비밀번호에서 스마트폰 지문인식으로"
새로운 공인인증서 지문 인식은 지문 인식 센서가 있는 스마트폰에 지문을 저장하고 나서 PC와 스마트폰을 연계해 인증하는 절차만 거치면 된다. 다만, 스마트폰에 지문 인식 관련 센서가 없다면 이용할 수 없다.

KISA는 내년 1월부터 대형 인터넷 쇼핑몰부터 비밀번호 없는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결제업체 KG모빌리언스를 통해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문 인식을 확산하고자 유통, 결제, 금융회사 등에 관련 기술을 전수할 계획이다.

공인인증서가 비밀번호에서 스마트폰 지문인슥올 바뀐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공인인증서 비밀번호에서 지문인식...센서 없으면?" "공인인증서 비밀번호에서 지문인식....스마트폰 없는 사람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인증인서 비밀번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