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스쿠니 용의자] "다시 화장실 보러 왔다"…'왜 제발로 갔을까' 미스터리

기사 이미지
야스쿠니 용의자 전모씨.

'야스쿠니 용의자 전모씨'

제 발로 일본 간 야스쿠니 용의자 전모씨…“다시 화장실 보러 왔다”

지난달 23일 일본 도쿄에서 일어난 야스쿠니(靖國) 신사 화장실 폭발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한국인 전모(27)씨가 9일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 전씨는 이날 오전 10시 하네다공항을 통해 재입국한 뒤 사전에 동향을 파악한 경찰에 연행됐다. 일본 경시청은 사건 전후 인근 폐쇄회로TV(CCTV)에 찍힌 전씨를 일단 건조물 침입 혐의로 체포했다.

전씨는 이날 오후 4시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예매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시청은 사건 당시 화장실에서 발견된 디지털 타이머 등을 분석하고 있으며 폭발물단속벌칙 위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전씨는 이날 야스쿠니 관할 고지마치(麴町)경찰서에 이어 경시청에서 조사를 받았다.

경시청은 화장실에 있던 담배꽁초와 전씨가 머물던 호텔에서 발견된 담배꽁초에 남은 DNA가 일치한 것을 확인했다고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전했다. 전씨는 1차 조사에서 “잘 모르겠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씨는 이날 조사에서 “야스쿠니 신사의 화장실을 확인하기 위해 일본에 왔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이에 따라 전씨가 자발적으로 일본에 다시 갔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 전씨가 입국하는 과정에서 한·일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이나 사전 협의는 물론 수사 당국 간 공조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전씨가 일본에 다시 입국한 정확한 이유 등은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측으로부터 조사 결과를 공식 통보받거나 (수사) 협조 요청을 받은 바도 없다”고 전했다. 외교부 측은 전씨의 재입국 사실도 사전에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씨 거주지 관할 군산경찰서 관계자도 “이 사건과 관련해 지금까지 어떤 지시나 협조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일본으로부터 전씨 체포 사실을 통보받고 수사 경찰서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했다.

일본 경시청도 전씨의 재입국에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산케이신문 인터넷판은 이날 오전 “남자(전씨)가 일본에 온다”는 정보가 도쿄의 경시청에 전해지자 일순간 충격이 퍼졌다고 전했다. 전씨 신병이 일본 경찰에 인도됨에 따라 향후 수사와 재판 등 법적 절차는 일본 당국에 의해 진행되게 됐다. 신병 인도를 둘러싼 한·일 간 외교 마찰은 일단 피하게 됐지만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나올 전씨의 발언 등이 양국 관계에 파장을 던질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2011년 12월 야스쿠니 신사의 문에 화염병을 던진 뒤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 류창(劉强) 사건 때는 일본의 신병인도 요구에 한국 법원이 거부 결정을 내려 이 문제가 양국 관계 악화의 한 원인이 된 바 있다.

전북 남원 태생의 전씨는 어릴 적부터 군산에서 생활해왔으며 검정고시로 고교 과정을 마친 뒤 2009년 12월 부사관으로 공군에 입대해 5년 넘게 군 생활을 한 뒤 지난 3월 전역했다. 이후 군산의 원룸에서 생활하다 두 달 전 이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씨 어머니(55)는 “기자들 전화를 받고 놀랐다. 우리 아들은 착하고 소심한 아이다. 그런 일을 했을 리 없다”고 말했다.

'야스쿠니 용의자 전모씨'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야스쿠니 용의자 전모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