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멤버' 첫방부터 시청률 2위 쾌재…믿고 보는 유승호 덕분?

기사 이미지

`리멤버` 첫방 유승호


'리멤버-아들의 전쟁' 첫 방송이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1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이하 '리멤버') 시청률은 7.2%(전국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달콤살벌 패밀리'는 7.0%를,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는 11.6%를 각각 나타냈다.

첫 방송된 리멤버 1회에서는 진우(유승호 분)가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와중에 살인죄 혐의를 쓴 아버지 서재혁(전광렬 분)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으며, 특히 유승호는 붉어진 눈시울로 절제된 슬픔을 연기하며 그 어떤 통곡 소리보다 더 먹먹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리멤버'는 작품성과 연기력으로 정면승부에 나선 웰 메이드 드라마가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하면서, ‘리멤버’의 흥행돌풍을 예고했다. 타 드라마와는 차원이 다른 스토리 전개와 명품 연기력을 폭발시키며 '작가와 캐스팅만 보고도 믿고 보는 고품격 드라마'라는 기대감을 충족시키며 앞으로 시청률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리멤버 첫방 유승호'
[리멤버 첫방 유승호 사진=리멤버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