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인천도시공사 전직 간부 뇌물 수수 혐의로 입건

인천도시공사 전직 고위 간부가 건설업자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0일 뇌물수수 혐의로 인천도시공사 2급 간부를 지낸 A씨(5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A씨에게 금품을 건넨 지역 건설업체 현장소장 B씨(47)도 뇌물공여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인천도시공사 간부로 재직하던 2013년 11월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B씨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B씨에게 1000만원을 빌려 지난해 4월에 모두 갚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에게 돈을 갚은 시점이 다른 비리로 인천시청의 감사를 받던 시기라 사전에 두 사람이 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B씨가 돈을 건넨 이후 지지부진하던 해당 건설현장의 일부 아파트의 설계 변경이 승인되는 등 수상한 정황이 많아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A씨는 올해 2월 퇴직했다.

경찰은 A씨가 B씨에게 1000만원을 변제한 만큼 대법원 판례에 따라 월 2% 이자율을 적용해 뇌물액수를 100만원으로 잡아 검찰에 송치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