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새정치연합 최재천 의원, 정책위의장직 사퇴 선언…“분열과 혼돈 책임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정책위의장은 10일 “당 분열과 혼돈에 대한 정치적 책임은 그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며 정책위의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당 비주류 진영으로 분류되는 최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명명한 책임의식으로, 한편 정치적 결단에 대한 강력한 재촉의 의미로 정책위의장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치적 결단에 대한 강력한 재촉’은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표를 향한 언급으로 보인다.

최 정책위의장은 “대표성과 책임성은 비례한다. 만연한 우상 앞에서 차가운 머리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퇴행적 흐름을 거슬러야 한다”고 했다.

당 내분 사태 속에 최 정책위의장은 지난 7일부터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문 대표는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무를 거부하려면 당직 사퇴가 도리”라며 “당직을 사퇴하지 않으면서 당무를 거부할 경우 당 대표의 권한으로 교체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