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은경 직접 밝힌 심경, "지속적으로 양육비 받은건 아니다"

기사 이미지

[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신은경이  '리얼스토리 눈'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8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신은경 모성애 논란, 왜 아들을 키우지 않았나?' 편이 방송됐다.

신은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의 양육, 전 남편의 빛 등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 전 시어머니 주장 "장애를 앓는 아들 내버려둬"

먼저 신은경은 양육비를 전혀 지급하지 않았다는 전 시어머니의 주장에 친정 어머니가 지속적으로 연락을 하면서 필요한 것에 도움을 줬다고 반박했다.

제작진이 양육비를 계속 지급한 것이냐고 다시 묻자 신은경은 "지속적으로 얼마 지급한 건 아니다. 아이를 케어하는 유모 아주머니 월급 외에 병원비나 여러가지 (지급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젠가는 데려와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보험을 들어놓은 게 있다. 보험의 도움을 줄곧 받고 계시다. 그런 사실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좀.."이라며 전 시어머니의 주장이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전 시어머니 주장대로) 8년간 2번 봤다면 아들이 어떻게 저를 그렇게 알아보겠느냐”며 시어머니의 주장에 반박했다.

#쇼핑 사치 및 전 남편의 빛

신은경은 제작진에게 “지금까지 수억 원을 갚고도 (채무가 남아 있다). 사장님(전 남편) 채무였다”며 호화생활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 남편 빚을 떠안으며 생긴 채무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신은경은 전 남편 빚을 아직도 본인이 갚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은경은 “최근 드라마 출연료 압류까지 들어와 빚으로 갚았다”라며 “아직도 2억 원 채무 남았다”라고 고백했다.

신은경은 “전 남편은 빚을 사업 이외의 용도로 사용했다. 어디에 썼는 지는 얘기할 수 없다. 치명적인 얘기다”라고 말했다. 

또 사치 쇼핑에 대해 신은경은 "드라마 출연 당시 의상 협찬이 되지 않았다"며 "의상비는 드라마 출연 계약 후 나올 돈으로 결제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신은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진단서를 보여주며 "원래 중등도의 우울증, 스트레스나 공황장애가 있었던 게 지난해부터 굉장히 악화됐다"며 특히 이번 일로 공황장애가 더 심해졌다고 밝혔다.

신은경은 "사실 그렇지 않냐. 연예인인데 이런 치료 받고 있다는 게 선입견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이상은 지체할 수 없다고 생각해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은경은 "좋은 일로 찾아뵙지 못해서 죄송스럽다. 앞으로 좋은 일로 찾아뵙겠다"라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앞서 지난 11월 말,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신은경을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으며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 또 신은경의 아들은 뇌수종에 거인증까지 앓고 있는 장애 1급으로 2008년 7월 말부터 87세의 시어머니가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