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직장인 80% '연말 보너스 없어요'…회식으로 대체

‘연말 보너스’는 한해동안 고생한 직장인들에겐 가장 큰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하지만 올해 직장인 10명 중 8명은 보너스 구경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627명에게 ‘직장인 연말 보너스 지급실태 조사’를 한 결과 보너스를 받는다는 대답은 21%에 불과했고 나머지 79%는 회사에서 올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보너스가 없는 이유 1위는 ‘연봉제를 시행하고 있어서’(31%)였다. 연봉에 상여금 포함이라는 것이다. 이어 ‘회사 경영상태가 좋지 않아서’(22%), ‘경기가 좋지 않아서’(14%) 순이었다. 다만 보너스 대신 ‘연말 회식 및 송년회를 실시한다’는 응답이 21%로 조사됐다. 기타 의견으론 보너스 대신 ‘가족 외식지원’, ‘칭찬 한마디’ 등이 있었다.

보너스를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지급 이유에 대해 ‘직원들의 노고 격려 차원에서’(34%), ‘상여금으로 정해져 있어서’(34%)라고 답했다. 금액은 평균 ‘10만~50만원’이 27%로 가장 많았다. 200만원 이상을 지급하는 비율도 19%로 적지 않았다.

인크루트 임경현 마케팅본부장은 “과거 연말이면 보너스 잔치를 벌였던 것과 달리 최근 경기 악화로 연말보너스를 받는 직장인이 적어진 것이 사실”이라며 “대기업뿐 아니라 기업 규모를 불문하고 어려워진 경기에 힘겨운 한 해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