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콤살벌패밀리' 민아 "확인해서 뭐할 건데?"… 민혁 친자 확인 제지

기사 이미지

[사진=MBC `달콤살벌 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민아가 힘들어하는 민혁을 다독였다.

9일(수)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달콤살벌 패밀리' 7회에서는 성민(민혁)이 자신이 태수(정준호)의 친아들이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되어 방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은옥(문정희)은 태수와 싸우면서 “솔직히 친자식이면 공부시키자고 했을걸. 그렇잖아 정말 당신 핏줄이면 그렇게 너그러울 수 있냐고"고 말했다. 그 사실은 들은 성민은 충격을 받고 친자 확인을 하기 위해 칫솔을 챙겨 나왔다.

현지(민아)를 만난 성민은 현지에게 친자 확인을 하겠다고 말했다. 현지는 “친자 확인? 확실히 네 얘기 맞아?”라고 물었다.

이에 성민이 “응. 확인해 봐야겠어”라고 굳건한 의지를 보이자 현지는 “줘봐. 검사할 거 좀 보자”라며 말했다.

성민이 칫솔 뭉치를 건네자, 현지는 씩 미소 짓고는 바로 강물에 던져버렸다. 놀란 성민이 “미쳤어? 버리면 어떡해!”라고 소리치자, 현지는 “확인해서 뭐할 건데? 맞으면 어떻고 아니면 어쩔 건데?”라고 설득했다.

이후 성민은 현지가 자신을 따라오자, “내가 다른 데로 샐까 봐 걱정되냐? 빨리 들어가”라고 말했다. 이에 현지는 “나 걱정해주는 거야?”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성민이 “어쨌든 오늘 일은...”이라며 말을 꺼내자, 현지는 “걱정하지 마. 나 입 무거워!”라고 말하며 안심시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