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멤버' 첫방 유승호, '과잉기억증후군' 시청자들 궁금증 유발

기사 이미지

['리멤버' 첫방 유승호 사진=SBS `리멤버` 캡처]


리멤버 첫방 후 배우 유승호가 열연한 '과잉기억증후군'이 이슈가 되고 있다.

9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유승호는 과잉기억증후군을 앓고 있는 변호사 서진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진우는 이인아(박민영 분)으로 부터 소매치기범으로 오해를 받자 사소한 것 하나까지 기억해 내며 되려 진범을 찾아내 눈길을 끌었다.

극중 서진우가 앓고 있는 '과잉기억증후군'은 과거 MBC '신기한 TV 서프라이즈'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자신의 인생을 통째로 기억하는 자서전적 기억증후군으로 이 병에 걸린 사람은 전세계적으로 20여명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망각'이라는 것이 없기 때문에 잊고 싶은 기억도 모두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과잉기억증후군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이 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대뇌피질의 일부분이 일반인들과 다르다고 전해진다.

한편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아버지(전광렬 분)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변호사가 된 서진우가 무죄를 어떻게 입증할 수 있을 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리멤버' 첫방 유승호 사진=SBS `리멤버` 캡처]
'리멤버 첫방 유승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