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권오중 19금 발언 "등돌리고 자면 외박…집 놀러올땐 12시 이후"

기사 이미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오중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아내와 남다른 금슬을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내 아내 나이를 묻지 마세요'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권오중, 조연우, 가수 김정민, 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권오중은 아내가 정한 특이한 외박원칙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아이 방에서만 자도 외박이었다"며 "지금은 등 돌리고 자면 외박으로 친다"고 말했다.
 
이에 게스트들은 입을 떡 벌리며 "더 세졌네요"라고 경악했고, 권오중은 이 모습을 보며 흐뭇해했다.

이후 권오중은 "우리 집 방문은 오후 12시 이후에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왜?"냐고 묻자 "아이를 학교에 보내고 그때 여유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때 MC 규현은 "부부가 낮을 선호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권오중은 규현의 말을 인정하며 "정확하게 몇 시부터 몇 시까지냐"고 집요하게 묻는 MC들의 질문에 "우리 집 방문할 분들은 되도록이면 12시 이후에 와 달라"고 당당하게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권오중은 "과거엔 아내와 관계를 주 3~4회 가졌는데, 요즘은 주 2~3회 정도 갖는다"고 밝혀 여전한 부부 애정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