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샤벳 지율·가은 탈퇴] 소속사와 계약 완료…개인 활동 없다

기사 이미지
달샤벳 지율과 가은 [사진 일간스포츠]

'달샤벳 지율·가은 탈퇴'

달샤벳 4인조로 내년 컴백…지율·가은 탈퇴 편지 보니

그룹 달샤벳 멤버 지율과 가은이 탈퇴를 선언했다. 4인조로 축소된 달샤벳은 내년 1월 컴백한다.

달샤벳 소속사 측은 9일 “달샤벳 멤버 지율, 가은이 12월 말로 전속계약이 만료돼 그룹 활동을 마감하고 홀로서기에 나선다”며 “그동안 지율, 가은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서로의 꿈과 발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앞으로 지율은 연기자의 길로 가은은 평소 관심 있던 패션, 스타일 분야 등 각자의 꿈을 위해 나아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달샤벳 계약 만료로 소속사와의 계약도 만료됐고, 차후 개인 활동을 할 계약은 하지 않았다”며 “달샤벳은 1월 초 세리, 아영, 우희, 수빈 4인조로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율과 가은은 이날 새벽 팬카페를 통해 자필로 쓴 편지를 공개하며 탈퇴를 알렸다. 이들은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마무리 짓는 동시에 각자의 꿈을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설 것을 알리며 응원을 당부했다.

가은은 "마지막 스케줄까지는 평소처럼 즐겁고 유쾌하게 잘 마무리 하고 싶어서 미리 (탈퇴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며 "너무 급작스럽게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서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저는 평소 너무나 좋아했고 관심이 많았던 패션, 스타일 등의 분야로 가려고 한다. 열심히 공부하고 준비해서 또 다른 모습으로 나타날 테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지율은 "이렇게 편지를 쓴 이유는 달샤벳 멤버로서 계약된 기간이 끝이나서 '달샤벳 지율'이 아닌 '지율'로서 홀로서기에 나서게 되어서다"며 "가족, 멤버, 스태프 등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고민끝에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연기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분들께 자주자주 얼굴 비출테니 너무 아쉬워말고 어디선가 다시 만나게 된다면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샤벳 지율·가은의 탈퇴 선언에 누리꾼들은 "달샤벳 지율, 가은이 탈퇴한다니...무슨 일이 있었나?" "달샤벳 지율, 가은 한꺼번에 탈퇴? '헉'"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달샤벳 지율·가은 탈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