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걸 "최고위 불참" 전화 통보…문재인 "원내대표로 인정 않겠다"

기사 이미지
8일 밤 10시30분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사진)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다. 9일부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하기 위해서였다.

문 "당무 거부한 당직자 교체" 격노

 이 원내대표가 “최고위에 불참해도 당무는 수행하겠다. 당무거부는 아니다”고 하자 문 대표는 격노했다고 한다. 문 대표는 “최고위에 안 오는 게 당무거부”라며 “당무를 거부하면 원내대표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이 원내대표 측이 전했다. 이 원내대표 측근은 “(이 원내대표가) 대표직 사퇴 문제를 꺼냈더니 문 대표는 더 격한 반응을 보였다”며 “원내부대표(최원식) 등의 실명까지 거론하면서 ‘어떻게 당직자가 지도부를 흔드는 모임을 주도하고, 원내대표까지 어울리느냐?고도 했다. 이건 명백한 협박 아니냐”고 덧붙였다.

 야당 ‘투톱’의 신경전은 9일 폭발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엔 세 자리가 비어 있었다.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주승용·오영식 의원과 이 원내대표의 자리였다. 같은 시각 이 원내대표는 전직 원내대표들이 모인 조찬모임에 참석하고 있었다.

 문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원내대표는 의원 전체의 총의를 모아 선출된 자리인데 특정 계파나 어느 한쪽의 의견만 반영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유감스럽다”고 했다. 일부 최고위원은 “자기 혼자 안 와버리면 나머지를 다 바보 만드는 거 아니냐. 수석최고위원(주승용)은 두 번씩이나 직을 던져버리고 최고위가 무슨 장난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표는 다시 강수를 뒀다. 당무위원회를 연 문 대표는 “당무를 거부하는 당직자들에게 경고한다. 당무를 거부할 경우 교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 보궐선거 안건’도 올렸다. 주승용·오영식 전 최고위원 후임자를 바로 채워버리겠다는 뜻이다. 당무위는 논란 끝에 보궐선거 대신 9명인 최고위 정족수를 7명으로 줄이면서 2명의 자리를 아예 들어내버렸다.

 이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열어 반격을 시도했다. 완전 국민경선제(오픈프라이머리) 도입안을 재차 상정하면서다. 오픈프라이머리는 당헌으로 채택한 하위 20% 의원 공천 배제룰 등을 무력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의총에선 이 문제는 다뤄지지 않고 오히려 이 원내대표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강기정 의원은 “당 카드로 비용을 쓰는 당직자들이 당을 흔들어버리면 어떻게 하자는 거냐”고 했고, 양승조 의원은 “원내대표가 최고위 참석을 안 해? 정치 12년간 이런 건 못 봤다. 뭐하는 거냐”고 따졌다. 박수가 나왔다. 이 원내대표는 “통합과 혁신을 위해 몸부림 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의석에서 한 의원이 “원내대표의 가장 중요한 당무는 최고위 출석”이라고 고함을 질렀다. 이 원내대표는 “알겠습니다”고 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