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천 룰 갈등 … 5선 이재오 공격한 초선 이장우

기사 이미지

이재오(左), 이장우(右)

새누리당 내에서 총선 공천 룰을 둘러싼 파열음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친박계 초선 의원이 친이계 5선 의원과 계급장을 뗀 설전을 주고받는 일까지 생겼다.

이재오 ‘일요 만찬 합의’ 비난하자
친박 이장우 “MB 정권 2인자가 …”
비박은 “제발 기강 잡으라” 격앙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9일 오전 열린 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다.

발단은 김무성 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중심이 돼 지난 6일 ‘일요 최고위원단 만찬’에서 합의한 내용을 비박계 중진 이재오 의원이 공개 비판하면서다.

 그는 여론조사 50%-당원 투표 50%의 경선 방식이 유지될 가능성이 커진 데 대해 “신인들의 진입 장벽을 높이는 것”이라고 반대했다. 결선투표제 도입에 대해서도 “결선투표에서 (승부가) 뒤집어진다면 진 사람이 (이긴) 후보를 지원하겠나. 결국 우리 당 후보의 경쟁력만 약화시킬 것이다. 본선이 따로 있는데 경선을 두 번 치르는 제도가 어느 나라에 있느냐”고 말했다.

특히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현역 의원 물갈이를 원하는 친박계가 결선투표제를 선호한다는 분석이 나오는 데 대해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주 정당에서 특정 지역과 특정인 배제를 위한 제도를 만들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의 발언에는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외쳤던 김무성 대표가 시간이 갈수록 조금씩 친박계의 주장에 꼬리를 내리고 있다고 보는 비박계의 정서와 불만이 녹아 있었다.

 그러자 친박계인 이인제 최고위원이 반론에 나섰다. 그는 “기득권자 한 사람(현역 의원)과 신인 5~6명이 결선투표 없이 경선하면 100% 기득권자가 당선된다. 그게 공정한가”라며 “1차 경선에서 1등이 50%를 넘지 못하면 2등과 예외 없이 결선투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박계인 김을동 최고위원이 “50% 넘게 (표를) 획득하는 곳이 전무할 테니 거의 전국에서 결선투표제를 해야 하는데 혼란만 야기할 것”이라고 재반박했다.

 큰 충돌 없이 점잖게 진행되던 친박계와 비박계의 토론은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뒤 ‘계급장을 뗀’ 전면전으로 번졌다고 한다. 참석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일부 당직자의 당무 보고가 끝나자마자 친박계인 초선의 이장우 대변인이 5선의 이재오 의원에게 화살을 쏟아냈다.

그는 “민생이 시급하고 대통령도 법안 처리를 걱정하는데 왜 부적절하게 공천 관련 발언을 하느냐.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고 공격했다. 이어 “결선투표제가 특정인과 특정 지역 배제라니…. MB(이명박) 정권 때 2인자였던 분이…”라며 18대 총선 당시 친이계가 주도했던 ‘친박계 공천학살’ 이야기를 꺼냈다. 이 순간 이재오 의원과 가까운 비박계 권성동 전략기획본부장 등이 “대변인이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이 대변인의 발언을 막았다.

비박계 참석자 일부는 “당신이 ‘탈레반’(이슬람 원리주의 무장세력)이냐”고 이 대변인을 공격했다. 김무성 대표에겐 “중진의 발언에 초선 대변인이 어떻게 저럴 수 있느냐. 제발 기강을 잡으라”고 요구했다.

 결국 김 대표가 이 대변인을 자제시키면서 논란은 매듭지어졌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