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1000만원 미만 도박" 시인

기사 이미지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 소속 오승환(33·사진) 선수가 9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오씨는 조사 과정에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소속 임창용(39) 선수 등과 지난해 마카오에 갔을 때 도박을 했다”고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고 한다.

검찰, 구속영장은 청구 않기로
“선수생활 지장 없게” 수위 검토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심재철)는 이날 오전 오씨를 소환해 5시간여 조사한 결과 오씨로부터 “지난해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11월 말께 마카오에 가서 바카라를 한 건 맞다. 정확히 기억 나지 않지만 도박 금액은 1000만원 미만이었던 것 같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오씨는 또 당시 마카오에는 자신과 임씨, 사업가 A씨 등 3명이 갔다고 설명했다. A씨는 평소 삼성 라이온즈 선수들과 두터운 친분을 쌓아왔다고 한다. 오씨는 “도박을 하기 위해 마카오에 간 게 아니었는데 지금 수사로 인해 큰 심적 고통을 받고 있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앞서 검찰은 폭력조직 광주송정리파 출신으로, 정킷방(보증금을 내고 빌린 카지노 VIP룸) 운영업자인 이모(39·구속 기소)씨로부터 “오씨가 2억원대 카지노 칩을 현지에서 빌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조만간 오씨와 임씨를 사법 처리하기로 하고 처벌 수위를 고민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두 선수가 수억원의 카지노 칩을 바꾼 건 인정하는데 그 칩을 다 도박에 쓴 것은 아니라고 주장해 기소할 때 도박 금액을 얼마로 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씨로부터 “임씨에게 3억여원 상당의 카지노 칩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나 임씨 역시 지난달 24일 검찰 조사에서 4000여만원 상당의 도박 혐의만 인정했다.

 일단 검찰은 20억~200억원대 도박을 한 혐의로 앞서 구속된 기업인들보다는 도박 액수가 적은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은 청구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불구속 기소해 정식 재판을 받게 하는 방안과 약식기소(벌금형)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유정·서복현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