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강 “김정일 옆에서 20년 … 권력 비정함 느껴 미국행”

기사 이미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이모부 리강(60·오른쪽)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동 강용석 변호사 사무실에서 명예훼손 소송 상담을 마친 뒤 함께 찍은 사진. [사진 강용석 변호사]

국내 탈북자들을 상대로 6000만원 소송을 낸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이모부 리강(60)씨가 “권력의 무서움, 비정함을 느껴 미국에 망명했다”고 말했다. 소송을 맡은 강용석 변호사의 주선으로 8일 연합뉴스와 국제통화로 한 인터뷰에서다.

“고영희 암 치료 미국 의학에 희망 …
‘우리는 나가서 열심히 살겠다’
망명 전 김정은에게 편지 남겨
장성택 처형 상상이 안 간다”

 리씨는 김정은 위원장의 생모인 고영희(2004년 사망)씨의 여동생인 고영숙씨 남편이다. 부부는 1998년 스위스에서 미국으로 망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씨는 미국 망명 이유에 대해 “김정일 위원장 옆에서 20년을 보내며 권력의 무서움, 비정함을 느꼈다. 아내도 언니(고영희)와 가까이 있는 게 좋진 않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이명박이나 노무현 대통령의 형을 보면 끝에 처지가 비루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또 리씨는 “언니(고영희)가 많이 아파 스위스, 프랑스의 병원을 가봤지만 잘 낫지 않았다”며 “아내가 미국의학 수준이 높다며 희망을 품었다”고 했다. 1998년 유선암 진단을 받은 고영희는 2004년 6월 파리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김정은·김여정 남매를 스위스 유학 시절 돌봤던 리씨는 “유년기의 김정은은 운동을 좋아하는 화끈한 성격으로, 김여정은 사람들과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성격”이라고 말했다. “우리 부부가 미국으로 떠날 때 ‘정은아, 우리는 나가서 열심히 살겠다’는 편지도 남겼다”고 회상했다.

 김 위원장이 고모부인 장성택을 처형한 데 대해 “사실 상상이 안 간다”며 말을 아꼈다. 김정은의 배다른 형 김정남과 아들 김한솔의 해외 체류에 대해선 “언니(고영희)가 김정남을 내쳤다던데 김정남은 그 안에서 없는 존재다. 아들로 등록돼 있질 않다”며 “장성택 부장이 책임져 우리는 간섭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리씨는 미국 생활과 관련 “(대학에서) 전자공학부 전파공학을 전공해 미국에서 세탁소를 하는 데 괜찮다”며 “아들 둘과 딸 하나는 미국의 다른 주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다”고 소개했다.

 리씨 부부는 강 변호사를 선임해 국내 탈북자 3명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6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명예훼손 소송을 냈다. 이들이 국내 방송에서 “김정일의 비자금 30만 달러를 훔쳐 망명했으며 고영숙의 아버지(김정은의 외할아버지)가 친일파”라고 주장한 걸 문제 삼았다.

 리씨는 이에 대해 “억울해서 가슴을 친다. 최근에 현송월(모란봉악단 단장)도 (살아 있는데)총살당했다고 나불대는 그런 거다”며 “나도 대장 달고 나왔는데 (탈북자들이) 소령 달고 마음대로 얘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위원장 생전에 비자금을 강탈하지 않은 걸 알기에 가만있었다”고 덧붙였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