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스페이스 창업자 톰킨스, 카약 사고로 사망

기사 이미지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공동창업자 더글라스 톰킨스(72·사진)가 남미에서 카약 전복 사고로 사망했다. 뉴욕타임스는 8일(현지시각) 톰킨스가 빙하로 유명한 남미 최남단 파타고니아의 헤네랄카레라호에서 강풍을 만나 물에 빠진 후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당시 유명 산악인 릭 리지웨이 등 6명이 카약에 타고 있었지만 톰킨스만 목숨을 잃었다.

 12살 때부터 등반을 시작한 그는 명문 사립 펌프렛 고등학교를 중퇴한 후 동료들과 함께 세계를 여행하며 산악인의 삶을 살았다. 이후 1966년 노스페이스를 창립했고 68년 패션브랜드 에스프리를 만들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키며 수 조원대 부자가 됐다. 89년 은퇴 후엔 남미의 환경보호를 위해 파타고니아로 이주한 후 딥 이콜로지 재단을 만드는 등 환경운동가로 살아왔다.

 톰킨스는 1억 5000만달러(1800억원)를 들여 서울시의 15배(8900㎢) 넓이의 칠레와 아르헨티나 삼림을 매입한 후 생태 공원으로 복원해 정부와 환경단체에 기증해왔다. 아르헨티나의 몬테 레온 국립공원과 칠레의 코르코바도 국립공원 등이 그가 기증한 것이다. 최근에는 파타고니아에 제주도 4.5배 크기의 보호구역을 만드는 생태계 복원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