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기 NH농협은행장 ‘기획통’ 이경섭 내정

기사 이미지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김주하 NH농협은행장 후임으로 이경섭(57·사진) NH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본부장(부사장)이 내정됐다. 농협금융지주는 9일 자회사임원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경섭 내정자는 10일 은행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내년 1월부터 2년간 은행 경영을 맡는다. 대구 달성고, 경북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1986년 농협중앙회 입사 이후 구미중앙지점장, PB사업단장, 서울지역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지난해 1월부터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을 맡았다. 그는 부사장 재임기간 복합금융점포를 개설하고,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통합 작업을 진행하는 등 주요 현안을 순조롭게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이 내정자는 조직 내 대표적인 금융 기획통”이라며 “의사결정이 정확하고 빠르며 소통능력이 뛰어나 농협중앙회와 계열사, 관련기관과의 협조체제를 잘 이끌어낸다”고 말했다.

 금융업계에선 그가 농협은행의 새 수장으로 선임된 데는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취임 이후 역점을 두는 해외 진출, 성과주의 인사 등 김 회장의 청사진을 가장 잘 이해하고 손발을 맞춰 나갈 수 있는 적임자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