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세 리니지, 손바닥에서 즐기세요

기사 이미지

김택진 대표가 9일 모바일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아래는 ‘레드 나이츠’ 의 캐릭터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9일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모바일 게임 진출 시기를 놓쳤다는 평가를 받아온 엔씨소프트로선 갈 길이 바쁘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서울 청담동 CGV를 빌려 대규모 간담회를 열었고, 창업자인 김택진 대표가 직접 나섰다.

김택진 대표 새 버전 공개
높은 인기 탓 모바일 진출 늦어져
매출·이익 감소 돌파구 될지 주목

 모바일 시대에도 엔씨소프트의 화두는 ‘17년 주력상품’ 리니지였다.

 김 대표는 “지구를 떠난지 38년이 지난 보이저 1호가 원래 목적이었던 목성과 토성 탐사를 넘어 태양계 바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리니지도 더 오랜 여행을 꿈꾼다”고 말했다. 이어 “모바일로 모든 콘텐트를 동시에 누리는 시대에 진입했다”며 “게임뿐만 아니라 웹툰·영화·애니메이션·장난감을 만들어 리니지 세계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기자간담회 직후 증권사 애널리스트들과 만나 향후 계획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년 상반기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인 ‘프로젝트 L’과 ‘프로젝트 RK(Red Knights·붉은 기사단)’의 서비스를 시작한다. 프로젝트 L은 PC 리니지를 모바일로 그대로 옮겨 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사용자간 대결, 프로그램과의 대결 등 원작에서 제공하는 모든 기능이 포함된다. 프로젝트 RK는 리니지의 세계관을 이어받은 모바일 게임이다.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도록 원작의 캐릭터를 귀여운 모습으로 변형했다.

 그간 엔씨소프트가 모바일 대응에 늦은 이유는 역설적으로 한국 게임 사상 가장 성공적인 콘텐트로 평가되는 리니지의 확고한 인기다. 1998년 출시돼 누적 매출액 2조6000억원을 돌파하고 여전히 매일 15만 명이 접속하는 인기 제품의 기반을 쉽게 포기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게임 이용자가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급속히 이동하면서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난달 발표한 엔씨소프트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7.5%, 37.8% 감소했다. 엔씨소프트가 곧 선보일 리니지 모바일 버전이 위기의 묘수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이성구 엔씨소프트 실장은 “대(大) 모바일 시대에 접어들었고 리니지 이용자도 PC가 아닌 모바일로 정보를 획득한다”며 “리니지가 계속 성장하고 있는 만큼 (모바일 진출로) 더 큰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원작 리니지의 서비스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 이용자들에게 게임시작시점(계정생성)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빈티지 프로젝트’, 리니지 이용자가 서로 싸우고 이를 관전할 수 있는 ‘리니지 콜로세움’ 서비스를 추가한다.

 이날 엔씨소프트는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10일부터 내년 3월 9일까지 약 1500억원 상당의 자사주 68만주를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올해 말 결산 때 보통주 1주당 2747원의 현금배당도 실시한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