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1만가구 거래 … 주택대출 6조 늘어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양도분 포함)은 11월 한 달새 6조원이 늘어난 471조원에 달했다. 한은 시장총괄팀 이정헌 차장은 “지난해보다 많은 주택거래와 아파트 분양 호조 등으로 높은 수준의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서울시 아파트는 11월에만 1만 가구가 거래됐다. 여기에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소비가 늘어나면서 전체 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632조 3000억원에 달했다.

 이에 비해 회사채 시장은 3개월 연속 얼어붙었다. 9월 8000억원, 10월 1조 2000억원, 11월 7000억원씩 순상환됐다. 기업이 회사채를 발행해 은행에서 빌려간 돈보다 은행에 갚은 돈이 더 많았다는 의미다. 언뜻보면 긍정적인 현상 같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이정헌 차장은 “회사채 금리가 올라 회사채 발행이 여의치 않아 상환액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설 투자 등 중장기적인 목적에서 돈을 빌리는 회사채 발행은 준 데 비해 당장 운영에 필요한 돈을 빌리는 CP발행은 1000억원 늘었다.

 자산 운용 시장도 한파를 맞았다. 자산운용사의 계좌에선 11월 한 달간 3조 8000억원의 돈이 빠져나갔다. 특히 머니마켓펀드(MMF)에서 4조 1000억원의 자금이 이탈했다. 이 차장은 “단기 금리가 상승할 때는 금리 인상분이 더디게 반영되는 MMF에서 자금이 이탈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