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월급쟁이 평균 연봉 3240만원 … ‘억대’ 35만 명

기사 이미지

우리나라 ‘월급쟁이’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324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9일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토대로 ‘2014년도 소득분위별 근로자 임금’을 분석한 결과다.

2000만~4000만원 524만 명
상위 10% 평균은 9287만원


  상위 10%의 평균 연봉은 9287만원이었다. 이들이 받은 임금은 전체 근로자 연봉의 28.7%에 달했다. 중간 수준인 상위 50∼60%의 연봉은 2284만원, 하위 10%는 584만원에 그쳤다.

 ‘연봉금액별’로 살펴보면 연봉 1억원이 넘는 사람이 전체 임금근로자(1404만 명)의 2.5%인 35만1381명이었다. ‘8000만~1억원’을 버는 사람은 41만5107명(3%), ‘6000만~8000만원’은 88만6140명(6.3%) 등으로 나타났다. ‘2000만~4000만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 인구는 523만6490명(37.3%)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임지수 기자 yim.ji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