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밭에서도 … 그대는 패셔니스타

기사 이미지

겨울 스포츠인 아이스하키 동작으로 젊음을 표현한 몽클레르 그레노블 다운 재킷.

몽클레르는 나일론과 다운으로 된 ‘퀼팅재킷’을 세계 최초로 만든 브랜드다. 프랑스의 국조(國鳥)인 수탉을 로고로 사용하는 몽클레르는 패션과 스포츠 기능을 조화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시도했다. 실용성과 경량성이 뛰어난 것은 물론 우아한 실루엣으로 야외는 물론 도시에서도 세련된 연출을 할 수 있다.

몽클레르
꽉 채운 다운, 실루엣은 우아하게
프랑스산 고급 구스다운만 사용

몽클레르는 1952년 프랑스에서 시작되어 1992년부터는 이탈리아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몽클레르는 높은 산을 오르는 전문 산악인을 위해 탄생됐다. 브랜드가 시작될 당시에는 패션과 거리가 먼 높은 고도의 산 정상에서 일하는 사람을 위해 시작됐지만 산과 도시 어디서나 유용한 퀼팅재킷을 만들어냈다.

몽클레르는 극한의 추위를 극복하고 불가능에 가까운 극지를 정복할 때 필수 장비로 자리매김했다. 극한의 추위를 견딜 수 있는 다양한 조건을 만족시키는 다운재킷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기술이 축적된 브랜드로 발전했다. 다운을 채우는 데 이상적 모양으로 원단을 가공하고 다운을 효율적으로 충전하는 등 다양한 기술력을 갖췄다. 몽클레르의 다운재킷을 만드는 기술은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 특히 다운(Down)을 밀도가 높게 채우면서도 실루엣을 살려야 한다는 두 가지 기본 원칙을 변함없이 준수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몽클레르 그레노블은 60~70년대 패션에서 영감을 받았다. 높은 기능성을 갖춘 다용도 아이템으로 겨울 아웃도어는 물론 도심에서도 다양한 의상과 함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 몽클레르]

특히 몽클레르는 ‘다운’에 강점이 있다. 몽클레르 재킷에 들어가는 구스다운(Go ose down)은 주로 프랑스 브리타니(Bri ttany) 남부와 페리고르(Perigord)에서 생산된다. 기후 조건과 호수가 많은 지리적 특성으로 구스다운 생산에 최적지로 꼽힌다. 이 지역의 구스다운은 원산지와 원재료 채취에 엄격한 인증과정을 거쳐 생산된다.

몽클레르는 듀베네프(Duvet Neuf) 또는 포-플레이크다운(Four-Flake Down)으로 알려진 고급 품질의 프랑스 구스다운만을 사용한다. 이 구스다운은 높은 방한기능에 가벼운 장점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몽클레르는 여기에 6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다운을 가공해온 경험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각기 다른 제품의 스타일과 소재의 특성에 맞춰 표면적에 따른 적합한 다운의 비율을 정확하게 계산하고, 이를 기반으로 가장 이상적인 충전 계수를 찾아내서 재킷을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는 세탁 시 다운이 손실되는 것을 최소화하는 공정도 필수적으로 거친다.

몽클레르 롱시즌 ‘초경량다운 재킷’은 뛰어난 발수성과 투습성을 갖춘 퀼팅재킷이다. 몽클레르 롱시즌은 브랜드의 대표 아이템이다. 슬림한 디자인에 착용감이 뛰어나기 때문에 추운 날씨에 언더재킷으로 활용하기 좋다. 롱시즌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 벌에 약 60g의 다운이 사용된다. 몽클레르는 듀베네프(Duvet Neuf) 또는 4-터프트 다운(Tuft Down)과 같은 가장 높은 품질의 다운을 엄격한 관리를 통한 세척과 100도가 넘는 오븐에서 건조와 살균처리 과정을 거쳐 생산한다.

물방울이 흡수되지 않고 흘러내리도록 만든 드립프루프(Drip-proof) 가공처리로 투습성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뛰어난 방수효과를 지녔다. 각 모델의 재킷에 다운을 충전할 때는 실루엣·볼륨·보온 등 각 부분별로 이상적인 충전계수에 맞게 진행하는 것도 몽클레어만의 기술력이다.

롱시즌 재킷을 만드는 과정에서 다운 주입은 섬세함이 요구되는 중요한 단계다. 의류의 아주 작은 부분일지라도 각각 다른 양의 다운이 필요하기 때문에 생산 과정에서 가장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경량성을 강화하기 위해 몽클레르는 마감재와 의류의 액세서리를 과하거나 무게가 나가지 않게 디자인하는 것이 장점이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