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밍크 퍼 백, 모던한 스니커즈 … '메이드 인 이탈리아'의 매력

기사 이미지

토즈의 2015 F·W 웨이브 클러치 백 펄 밍크 버전. 오른쪽 슈즈는 격식과 스포티함을 갖춘 우아하고 패셔너블한 2015 F·W 남성 스니커즈 컬렉션. [사진 토즈]


토즈의 백 웨이브(Wave)는 바디를 길게 가로지르는 클로징 디테일로 물결치는 듯한 곡선미를 부각시킨 새로운 디자인의 백이다. 웨이브 백의 특징을 그대로 반영한 웨이브 클러치 백은 연말 모임이나 파티 스타일링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토즈·로저 비비에


웨이브 클러치 백은 곡선의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크기와 수납이 용이한 디자인에 탈부착이 가능한 체인 스트랩이 있어 데일리 숄더백 혹은 이브닝 클러치로 활용할 수 있다.

웨이브 클러치 백은 스웨이드, 송아지 가죽 등 다양한 소재로 출시됐다. 그 중 펄 밍크 소재를 사용한 버전은 홀리데이 시즌에 가장 눈길이 가는 아이템이다. 이 제품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모던한 색상 조합의 패턴이 인상적인 백의 퍼(fur) 부분이다. 토즈는 “펄 밍크 퍼의 경우 화이트 베이스의 색을 띄고 있어 색상을 입히기에 가장 최적인 타입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퍼 소재는 털의 길이에 따라 선별된다. 일정한 방향성과 굵기·밀도를 가지고 있는 엄선된 부분만이 제작에 사용된다. 토즈는 “퍼 소재에 색상을 입히는 작업은 이탈리아의 숙련된 장인들만이 할 수 있는 수작업”이라며 “완성 된 백 하나하나가 작품이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토즈는 럭셔리 컨템포러리 미학에 바탕을 둔 남성 컬렉션도 공개했다. ‘메이드 인 이탈리아(Made in Italy)’ 정신과 기술력이 결합됐다. 특히 슈즈 컬렉션은 테일러링과 첨단 기술이 만들어낸 기능성·활동성에 스타일리시한 특성까지 담아 모던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남성을 위한 디자인을 제시한다.

스니커즈 컬렉션은 격식과 스포티함을 모두 갖 췄다. 패턴이 들어간 패브릭을 적용시킨 멀티 색상 스니커즈는 눈여겨볼 만한 아이템이다. 톤다운된 색상을 중심으로 코튼 소재와 가죽·스웨이드를 적절히 패널 형태로 사용했다. 심플하지만 디테일이 살아 있는 토즈 스니커즈는 과장된 느낌보다는 미니멀 룩에 매치할 때 가장 어울린다. 톤 다운 된 아우터, 프린트 혹은 패턴이 들어간 이너웨어와 연출하거나 모노 톤 룩에 원 포인트 아이템으로 소화했을 때 과장되지 않은 느낌을 살릴 수 있다. 문의 02-3438-6008.
 
기사 이미지

2015 F·W 벨 비비에 트럼펫 힐 펌프스의 굽은 7·10㎝로 구성됐다. 사진은 골드 색상. [사진 로저 비비에]

한편 로저 비비에도 2015·2016 가을겨울 트럼펫 컬렉션 중 하나인 벨 비비에 트럼펫 힐 펌프스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추천했다.

로저 비비에는 1930년대부터 여성들의 꿈을 실현하고 패션의 역사에 영감을 주었던 선구적인 구두 디자이너다.

로저 비비에의 전통은 이탈리아 토즈 그룹의 설립자인 디에고 델라 발레(Diego Della Valle)가 2003년 브랜드를 인수하면서 역사적인 재탄생에 성공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브루노 프리소니(Bruno Frisoni)가 토즈 그룹과 함께 창립자인 로저 비비에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

로저 비비에의 벨 비비에 트럼펫 힐 펌프스는 가장자리가 차분하면서도 매끈하게 마무리되어 있다. 세련된 도시 룩을 완성하기에 손색이 없다. 기존의 사각 버클과 비교해 더 날렵해진 버클 장식과 전체적으로 가는 선이 인상적이다. 벨 비비에는 전형적인 파리 여성의 실루엣을 상기시킨다. 배우 카트린느 드뇌브가 영화에서 낮은 굽의 펌프스를 신었던 것과는 달리 벨 비비에 트럼펫 힐 펌프스는 현대적인 느낌을 선사하는 힐이다. 굽은 7㎝와 10㎝가 있다. 로저비비에는 “1970년대 유행하던 팬츠의 실루엣에서 영감을 받은 트럼펫 힐은 우아함을 유지하며 바닥 부분에 가까워질수록 자연스럽게 굵어지는 형태로 디자인됐다”면서 “아름다운 여성들의 데이타임 룩을 위한 새로운 필수 아이템”이라고 강조했다. 문의 02-3438-6268.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